박채윤, 2019 한화클래식 우승···생애 첫 ‘메이저 퀸’

이정민·김소이·넬리코다 2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01 19: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박채윤(25)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9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한화 클래식 2019’(총상금 14억원, 우승상금 3억5천만원)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875-2019_09_우승 트로피에 입맞추는 박채윤 (2).jpg
@박채윤이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사진=KLPGA)

 

박채윤은 1일 강원도 춘천시 제이드팰리스 골프클럽 웨스트-이스트(파72·6,737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5언더파 283타를 기록한 박채윤은 공동 2위인 넬리 코다(미국), 이정민(27), 김소이(25)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875-2019_09_우승 소감 말하는 박채윤.jpg
@박채윤이 우승 소감을 말하고 있다.(사진=KLPGA)

 

박채윤은 지난해 7월 1일 맥콜·용평리조트 오픈에서 KLPGA 투어 생애 첫 우승을 기록한 지 13개월 만에 투어 통산 2승을 올렸다.

 

우승 상금 3억5천만원을 받은 박채윤은 상금랭킹 2위(6억4천836만원)로 도약했고, 대상 포인트에서는 374점을 얻어, 최혜진(20)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최혜진은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줄이고 최종합계 3언더파 285타를 쳐 5위에 올랐다.

 

김효주는 4오버파 76타를 적어내 공동 8위(1언더파 287타)에 자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920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채윤, 2019 한화클래식 우승···생애 첫 ‘메이저 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