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식중독’ 주의…세척한 채소는 냉장보관해야

식중독 절반, ‘병원성대장균’이 원인…학교서 58% 발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2 14: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 낮 최고기온이 35℃ 이상 지속되는 폭염 기간에는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지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2일 밝혔다.

 

병원성대장균은 채소류, 생고기 또는 완전히 조리되지 않은 식품이 원인이 돼 나타나는 식중독균이다. 감염되면 묽은 설사나 복통·구토·피로·탈수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2019123123.jpg

 

최근 5년간(2014~2018년) 여름철(6∼8월) 식중독 발생 통계에 따르면 병원성대장균에 의한 식중독이 52%를 차지했다.

 

식중독 발생 장소는 학교가 58%를 차지했고 학교 외 집단급식이 16%, 음식점 10% 등 순이었다. 식중독 발생 주요 원인 식품은 채소류, 육류 등으로 조사됐다.

 

특히, 병원성대장균은 30∼35℃에서 2시간 안에 1마리가 100만마리까지 증식하기 때문에 폭염시기에는 식품을 상온에 잠시 방치하는 것도 위험하다.

 

또 폭염 기간 채소를 제대로 세척·보관하지 않으면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채소는 식초, 염소 소독액 등에 5분 이상 담가뒀다가 깨끗한 물로 3회 이상 세척하고 절단 작업은 세척 후에 해야 한다.

 

또 세척한 채소는 즉시 사용하거나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냉장고에 보관해야 한다. 냉장시설이 구비되지 않은 피서지, 캠핑장 등에서는 아이스박스 등을 준비해 안전하게 보관하는 것이 좋다.

 

조리 시작 전과 후에는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철저하게 손을 씻고 집단급식소 등에서는 채소를 그대로 제공하기 보다는 가급적 가열·조리된 메뉴로 제공해야 한다.

 

육류·가금류·달걀·수산물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해 섭취하고 조리할 때는 속까지 완전히 익도록 조리된 중심온도 75℃로 1분 이상 가열 조리해야 한다.

 

아울러 조리된 음식을 바로 섭취하지 않을 때는 냉장 보관해야 하며 조리된 음식을 보관할 때는 생고기, 생채소 등과 구분해야 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폭염 기간 식중독 예방을 위해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항상 준수하고 특히 집단급식소에서는 식재료 세척·보관·관리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65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폭염에 ‘식중독’ 주의…세척한 채소는 냉장보관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