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층 ‘제로에너지’ 아파트 첫 준공…에너지소비 절반 수준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886세대 입주 시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02 13: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일반 아파트와 비교해 에너지 소비량이 절반에 불과한 고층 ‘제로에너지’ 아파트가 인천 송도에 들어섰다.

 

국토교통부는 현대건설과 함께 시범사업으로 추진한 국내 최초 고층형 제로에너지 공동주택,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886세대)’가 공사를 마치고 지난달 28일부터 입주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67777777 레이크 송도1.jpg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공동주택 단지.(사진=국토교통부)

 

제로에너지 건물은 고단열·고기밀 등 패시브 공법으로 에너지 사용을 최소화하고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건물이다.

 

1++(2등급) 이상 에너지효율등급, 최소 20% 이상 에너지 자립률을 인정받으면 제로에너지 등급(1∼5등급)도 얻을 수 있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최적 에너지 사용을 제어하는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 등을 갖춰 공동주택으로서는 처음으로 인증 절차를 밟아 제로에너지 5등급(에너지 자립률 23.37%)을 취득했다.

 

고층 아파트가 제로에너지 건물 기법으로 지어진 것도 국내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단지 내 태양광·연료전지 등에서 생산된 신재생에너지가 여러 세대가 함께 사용하는 공간(공용부)의 에너지를 대부분 충당하도록 설계됐다.

 

20190701255555.jpg
(인포그랙픽=국토부)

 

이를 통해 기존 공동주택 대비 약 50% 수준으로 에너지 소비량이 줄어 인천광역시 공동주택 평균 대비 전기에너지의 약 50%, 난방에너지의 약 40% 이상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국토부와 현대건설은 예상하고 있다.

 

추가 공사비용이 발생했지만 제로에너지빌딩센터의 컨설팅과 기술지원, 취득세 15% 감면, 용적률 5% 완화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분양가를 주변 공동주택 수준으로 유지했다는 점, 수입 자재가 아닌 국내 생산·유통 자제만을 사용한 점 등도 의미 있는 성과로 꼽힌다.

 

김태오 국토부 녹색건축과장은 “공동주택 비중이 높은 우리나라 건축 현황을 고려할 때, 이번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의 준공은 제로에너지건축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55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층 ‘제로에너지’ 아파트 첫 준공…에너지소비 절반 수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