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일부터 어린이집 이용불편·부정신고센터 운영

대표번호 1670-2082…한국보육진흥원 내 현지조사지원팀도 구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29 07: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875-201906보육진흥원.jpg
한국보육진흥원 홈페이지 메인화면

 

7월 1일부터 어린이집 이용불편·부정신고센터(이하 ‘신고센터’)가 한국보육진흥원에 설치·운영된다.

 

보건복지부는 신고센터를 통해 학부모 등이 어린이집 이용 시 겪는 다양한 불편 사항을 상담해 안내 및 필요한 조치를 신속하게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신고센터 대표번호는 1670-2082(이용빨리)번이다.

 

앞으로 신고센터에서는 서류 검토 등 일반적인 행정조사로는 밝히기 어려운 어린이집의 부정수급 등에 대한 신고를 접수하고, 최대 10명의 상담원이 응대하게 된다.

 

접수된 민원 중 현지조사를 통해 부정수급이 밝혀지면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행정처분 조치 및 보조금을 환수하고, 신고자에게는 환수금액 중 일부를 포상금(최대 5000만원)으로 지급한다.

 

아울러 한국보육진흥원 내에는 현지조사지원팀도 구성·운영한다.

 

현지조사지원팀은 보건복지부의 지휘를 받아 신고센터에 접수된 민원 중 심각민원, 사회적 이슈기관 등에 대해 현지조사를 지원한다.

 

그동안 어린이집 보조금 부정수급 등 조사는 지방자치단체에 담당했으나, 앞으로 일부 신속하고 엄중한 사안은 복지부에서 직접 조사하되, 전문적인 조사지원 조직을 한국보육진흥원에서 운영하게 된 것이다.

 

또한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현지조사 역량강화 및 원장을 대상으로 올바른 회계업무 등에 대한 자료개발 및 교육도 담당할 예정이다.

 

김우중 보건복지부 보육기반과장은 “그동안 어린이집의 부정수급 행태는 상당히 개선된 반면 내부인이 아니면 알기 어려운 부정수급 행위가 일부 어린이집에 아직 존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과장은 이어서 “이번 부정신고 활성화 및 직접현지조사 기능 강화로 은밀한 부정수급 행위 적발이 가능해지고, 신고자 정보보안 및 조사의 객관성 등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68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7월 1일부터 어린이집 이용불편·부정신고센터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