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혜택 강화한 단말보험 ‘슈퍼안심’ 출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4 14: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KT(회장 황창규)는 4일 휴대폰의 분실·도난·파손 등에 대비한 단말보험 '슈퍼안심'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20190604003000353_01_kt.jpg

 

기존 'KT 폰 안심케어4'와 비교해 월 이용료 인하, 상품 라인업 보강, 배터리 보장 추가 등 고객 혜택을 대폭 강화했다.

 

'슈퍼안심'은 '안심케어4' 대비 월 이용료를 100원∼1천300원 인하했다.

 

특히 고가 상품군인 '플래티넘'은 아이폰은 1천300원 안드로이드폰 1천100원 가격을 저렴한 가격에 단말기 보험 가입이 가능해졌다.

 

게다가 VVIP·플래티넘 상품의 자기부담금을 아이폰은 35%에서 30%로, 안드로이드폰은 25%에서 20%로 내려 고가 단말기를 사용하는 고객들의 부담을 줄였다.

 

또한 아이폰 대상으로만 제공되던 '프리미엄 파손'이 안드로이드폰까지 확대됐다.

 

'프리미엄 파손'은 분실의 경우는 보상하지 않는 대신 저렴한 이용료(아이폰 월 2천500원, 안드로이드폰 월 2천100원)로 최대 70만원까지 보장하며 리퍼는 65만원까지 보상해준다.

 

최근 휴대폰 사용 패턴은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가입자가 증가하고 데이터 이용이 늘어나면서 배터리 소모가 빨라진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슈퍼안심'은 업계 최초로 24개월 후 배터리 기능 저하에 대한 '배터리 교체'를 보상 범위에 추가했다.

 

분실·파손과 동일하게 A/S센터를 방문해 배터리 기능 저하 교체 확인서를 받아 보험금을 청구하면 보상받을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기본 보장 기간도 기존 30개월에서 36개월로 연장해 2년 이상 단말기를 사용하는 고객에게 혜택을 늘렸다.

 

'슈퍼안심'에 대한 가입 문의 및 자세한 내용은 KT 홈페이지와 고객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KT는 5G 출시에 맞춰 요금제는 '슈퍼플랜', 단말 교체는 '슈퍼체인지'를 선보였다.

 

이어 단말보험인 '슈퍼안심'을 출시해 차별화된 초능력 서비스를 제공하며 5G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KT 영업본부장 안치용 상무는 "이번에 출시하는 슈퍼안심은 5G 상용화 이후 고객 입장에서 실질적인 혜택을 대폭 강화한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입장에서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계속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16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T, 혜택 강화한 단말보험 ‘슈퍼안심’ 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