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北 돼지열병 빠르게 남하할 듯…최고수준 방역태세”

“접경지역·공항·항만·양돈농가 등 방역에 빈틈 있어선 안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3 12: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낙연 국무총리는 3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전파 속도와 여러 사정에 비춰보면 지금 북한에서도 ASF가 매우 빠르게 남하하며 확산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지금부터는 최고수준의 방역태세를 가동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총리실 간부회의에서 “접경지역과 공항, 항만, 양돈농가 등의 방역에 조금의 빈틈이라도 있어서는 안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농림축산식품부는 비상대책반을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들과의 영상점검회의를 날마다 열어 현장에서 필요한 조치들이 신속하게 이뤄지게 해달라”며 “특별관리지역 내 거점소독시설과 통제초소 설치, 사육농가의 울타리 설치를 최대한 신속히 마무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접경지역 농가와 관계기관 모두 참여하는 가상 방역훈련(CPX)을 서둘러 실시해 방역에 부족한 점은 없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 총리는 “현재 10개 시군에 설정된 특별관리지역을 더 확대할 필요는 없는지도 검토해 달라”며 “ 접경지역 외에도 전국의 6000여 양돈농가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하고 방역 및 신고요령을 세밀하게 교육·홍보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함께 “통일부는 북한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과 확산 방지를 위한 협력방안을 북한과 적극 논의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차단하려면 내외국인의 협조가 매우 중요하다”며 “특히 해외에서 오실 때는 불법축산물을 절대로 반입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다행히 현재까지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보고받았다”며 “그러나 ASF는 예방백신도, 치료약도 없는데다 치사율이 100%에 가깝다. 유입차단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총리는 지난 1일 한강과 임진강 하구를 찾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태를 점검한 데 이어 오는 5일 접경지역을 다시 방문해 방역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2346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李총리 “北 돼지열병 빠르게 남하할 듯…최고수준 방역태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