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美·中 무역갈등 심화…변동성 확대시 안정조치”

긴급 대외경제장관회의…“신규 무역금융 5000억원 등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20 15: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주가, 환율 등 금융시장 가격변수의 변동 폭이 확대되는 모습을 보이는 상황”이라며 “금융시장에 지나친 쏠림 현상 등으로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우 적절한 안정조치를 통해 시장안정을 유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875-20190520090859_10CD3E81-D484-4748-99CC-22CC07249599_S.jpg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05차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대외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미·중 무역갈등이 심화함에 따라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이전보다 훨씬 심각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총력을 경주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를 위해 “미·중 무역갈등으로 수출이 위축되지 않도록 이달부터 해외수입자 특별보증, 매출채권 조기 현금화 등 신규 무역금융 5000억원과 수출마케팅 지원 확대 등 단기지원을 개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과의 자유무역협정(FTA) 논의를 가속화해 수출지역을 다변화하고, 신흥국에 대한 중간재 수출 확대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또 내달 중에는 소비재, 디지털 무역, 서비스업 등 후속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이 수입 자동차 관세부과에 대한 최종결정을 최장 180일 연기한 것과 관련해서는 “정부는 미국과의 아웃리치(접촉) 활동을 강화해 한국이 관세부과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 자동차산업의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추가대책을 검토하고, 모든 상황에 대비한 여러 계획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한-말레이시아 및 한-필리핀 FTA 추진계획, 한-인도네시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 향후 계획을 논의해 신남방정책 및 교역 상대국 다변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우리 수출의 1, 2위 상대국이자 전체 수출의 39%를 차지하는 미국과 중국이 수천억달러 규모의 제품에 관세를 인상하고, 각종 보복조치를 예고하는 등 무역갈등이 심화되면서 긴급히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소집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9732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홍남기 “美·中 무역갈등 심화…변동성 확대시 안정조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