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중소기업전용 스마트 서비스 3종 출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9 11: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이제 중소기업에서 손쉽게 '스마트 업무환경'을 구축할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클라우드·모바일 연동 등을 기반으로 하는 중소기업 전용 서비스 'U+근무시간관리', 'U+클라우드문서관리', 'U+기업정보안심'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20190509001600353_01_i_P2.jpg

 

이번에 선보이는 기업 서비스 3종은 해당 프로그램이나 시스템을 직접 구축하는데 시간과 비용적 부담을 느끼는 중소기업 또는 기관에 유용한 상품이다.

 

저렴한 월 이용요금으로 기업에서 원하는 스마트 업무환경을 손쉽게 조성할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서비스는 기업 구성원들의 근로시간을 효율적으로 관리해주는 'U+근무시간관리' 상품이다.

 

근무시간이 종료되면 컴퓨터 전원이 자동으로 꺼지고, 외근 업무 시에는 모바일 앱을 통해 간편하게 출퇴근 위치 및 업무 보고를 할 수 있다.

 

특히 '18년 3월 개정된 근로기준법을 바탕으로 직원들이 근무시간을 보다 탄력적으로 사용하고, 최대 52시간인 법정 근로시간을 준수할 수 있도록 돕는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서비스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직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건강한 조직문화 형성에 밑바탕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무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문서 유실을 막을 수 있는 'U+클라우드문서관리'도 눈에 띈다.

 

기업 문서를 개인 PC가 아닌 중앙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시켜 팀, 부서 등 그룹 단위 공동 작업 시 편리한 업무환경을 제공한다.

 

문서의 외부 반출 이력 관리 기능을 통해 중요한 기업 정보의 유출·유실도 차단해준다.

 

또 랜섬웨어 확산 방지, 퇴사·조직이동 등으로 인한 인수인계 간결화에도 큰 도움을 준다.

 

출력물이나 촬영물의 외부 유출을 방지하는 보안 서비스 'U+기업정보안심'도 주목할 만하다.

 

사내 출력물에 워터마크를 표시해 문서 반출 및 분실의 위험성을 예방해주고, PC 화면 워터마크 통해 스마트폰 사진 촬영을 막는다.

 

또 PC에서는 화면 캡처 기능을 제한시켜 기업 정보 유출을 원천 차단한다.

 

서비스 적용 시 PC에서는 키보드의 '프린트 스크린(Print Screen)' 버튼을 비롯해 각종 응용 프로그램을 통한 화면 캡처가 불가능해진다.

 

이재우 LG유플러스 기업솔루션사업담당은 "구축 시간과 비용 부담이 큰 스마트 업무환경을 중소기업에서도 손쉽게 쓸 수 있도록 다양한 전용 서비스를 마련했다"며 "그동안 기업 통신 서비스를 기반으로 축적한 LG유플러스만의 업무 효율 솔루션을 통해 앞으로도 고객사에 차별적 상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기업 서비스 3종의 월 이용료는 사업장 규모, 약정 기간, 결합 여부에 따라 다르다.

 

'U+근무시간관리', 'U+클라우드문서관리', 'U+기업정보안심'은 각각 최소 월 2천842원(VAT 포함), 42만4천490원(VAT 포함), 2천310원(VAT 포함)에 이용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U+BizShop' 또는 상담 센터를 통해 문의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0532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LGU+, 중소기업전용 스마트 서비스 3종 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