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주거지 재생 첫 결실…서울 당산동 자율주택 1호 준공”

지역주민이 합의체 구성해 스스로 정비…절차 간소화로 사업기간 짧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30 15:4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에 집주인이 직접 낡은 주택을 개조하는 ‘자율주택’이 처음 준공됐다.

 

노후주거지 지역주민이 주민합의체를 구성해 스스로 노후주택을 정비하는 자율주택정비사업 제1호 준공식을 사업지인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에서 30일 개최했다고 국토교통부는 밝혔다.

 

201904301111111112111.jpg
@당산동 제1호 자율주택정비사업지 현장(사진=국토교통부)

 

이번 사업은 노후주택 집주인 3명(총 3개 필지)이 주민합의체를 구성하고 본인 소유 토지에 자율적으로 주택을 신축하는 자율형 방식으로 추진됐다.

 

한국감정원 통합지원센터로부터 사업성분석에서 사업시행인가, 이주, 입주까지 원스톱 지원과 주택금융보증공사(HUG)로부터 총사업비 55억의 50% 수준인 27억 1000만 원을 연 1.5%의 저리 기금을 융자받아 새로운 건축물로 탈바꿈됐다.

 

작년 2월에 도입된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노후주거지 정비의 핵심수단으로서 집주인이 원주거지에서 내몰리지 않도록 전면철거를 지양해 지역 공동체가 와해되는 것을 방지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또한 기존 정비사업과 비교하여 조합설립 등의 절차가 없는 간소화된 절차로 사업을 추진해 사업기간이 짧아 주민들이 신속하게 주거지 정비 효과를 체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1호 사업의 경우에도 주민합의체 구성에서 준공까지 10개월이 소요됐다.

 

이번에 신축된 주택 중 일부는 장기일반민간임대주택(임대기간 8년, 임대료 증액 연 5% 이내)으로 공급돼 서민들의 주거복지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은 이달 기준 전국적으로 45곳의 주민합의체가 구성돼 사업이 추진 중이다.

 

이 중 12곳이 사업시행인가를 진행하는 등 노후저층 주거지 개선을 위해 탄력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

 

올해 상반기 중에 ‘경기 하남시 덕풍동(5월)’, ‘대전 동구 판암동(6월)’ 2곳이 추가적으로 준공될 예정이며, 하반기에도 다수의 자율주택정비사업이 착공과 준공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대전 동구 판암동 사업장의 경우 LH가 일반분양분 10가구를 매입해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매입한 공공임대주택은 청년·신혼부부 및 주거취약계층 등에게 시중 전세 시세의 30% 수준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한국감정원 통합지원센터를 통하여 상담에서 준공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자율주택정비사업이 노후저층 주거지 재생의 선도적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통합지원센터를 운영 중인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당산동 제1호 자율주택정비사업의 준공이 노후주거지의 활력을 되찾기 위한 의미 있는 첫 발걸음”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발자취를 남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50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노후 주거지 재생 첫 결실…서울 당산동 자율주택 1호 준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