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비 30%이상 절감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전국 확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29 12: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875-광역쿄통카드poster.jpg

 

6월부터 대중교통비 30% 이상 절약할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지역 전국 11개 도시로 확대된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국민 누구나 교통비 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제도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5개 광역자치단체(부산, 인천, 대전, 울산, 세종)와 6개 기초자치단체(경기 수원, 충북 청주, 전북 전주, 경북 포항, 영주, 경남 양산) 등 총 11개 지역을 대상으로 ‘2019년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을 이같이 시행한다며 28일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각 지역별 2000명 내외, 전국적으로는 총 2만 명 이상의 체험단을 모집해 진행할 계획이다.

 

응모자는 시범도시에 거주하는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다음 달 1일부터 광역알뜰교통카드 홈페이지(http://alcard.kr)를 통해 응모 가능하다.

 

201904292222.jpg

 

6월 시범사업에 앞서 국토부와 각 지역별 자치단체장, 체험단 및 사업 관계자 등이 참석하는 후불 모바일 알뜰카드 및 보행 마일리지 시연행사와 체험단 발대식 등이 광화문 일대와 서울역에서 진행된다.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이용하면, 대중교통을 타면 탈수록 최대 30%+α까지 교통비가 줄어들고 보행·자전거 마일리지를 쌓는 재미도 쏠쏠하다.

 

지난해 세종, 울산, 전주 등에서 시범사업을 거치며 편의성과 혜택이 대폭 늘어나 혁신적으로 변화했다.

 

안석환 국토부 광역교통정책국장은 “전국 어디서나 사용 가능, 후불 교통카드 도입, 자동 적립기능 추가 등 편의성을 대폭 높였으며, 마일리지 적립액을 상향하여 혜택도 늘어날 것”이라면서 “올해 시범사업을 꼼꼼히 준비했다. 완성형 단계에 다다른 광역알뜰교통카드를 경험하고자 한다면 체험단 규모가 한정되어 있는 만큼 신청을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76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통비 30%이상 절감 ‘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사업 전국 확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