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북·평창·경주 등 12곳에 ‘고령자복지주택’ 짓는다”

1313가구 공급…단지 내 물리치료실·텃밭 등 어르신 맞춤형 복지서비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29 14: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서울 강북구, 강원도 평창군, 충남 예산군 등 전국 총 12곳에 ‘고령자복지주택’ 1313가구가 들어선다.

 

이번에 사업지로 선정된 곳은 오는 2021년부터 입주자모집을 거쳐 순차적으로 입주가 이뤄질 예정이다.

 

111.jpg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주거와 복지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고령자복지주택’ 사업 대상지역을 지자체 공모를 통해 서울 강북구, 강원도 평창군, 충남 예산군 등 총 12곳을 선정했다.

 

고령자복지주택은 65세 이상 저소득 어르신들이 주거지내에서 편리하게 복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주택과 복지시설을 복합건설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올해부터는 고령층의 주거지원을 위해 정부가 사회복지시설 건설비용의 일부를 지원해 어르신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있다.

 

이번 2019년 사업 대상지 선정을 위해 지자체 등으로부터 지난 3월까지 임대주택 규모, 재원분담 방안, 사회복지시설 관리·운영계획 등을 포함한 사업후보지 제안을 받아 제안서 검토, 현장조사 및 전문가 평가위원회를 통해 입지적정성, 수요타당성 등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를 거쳤다.

고령자복지주택1111111.jpg
고령자복지주택 선정지구

 

서울 강북구(100가구), 강원도 홍천군(100가구), 영월군(100가구), 평창군(70가구), 충청도 영동군(208가구), 청양군(100가구), 예산군(120가구), 전라도 군산시(120가구), 고창군(90가구), 영암군(100가구), 경상도 경주시(105가구), 진주시(100가구) 등 고령자 수요가 많은 총 12곳에 1313가구를 선정했다.

 

지역 여건을 고려한 고령자복지주택 및 복지시설을 공급하기 위해 사업 제안 단계부터 다양한 시설·운영계획을 제시토록 했다.

 

이번에 사업지로 선정된 곳은 연내 사업승인을 완료하고 2020년 착공해 2021년부터 입주자모집을 거쳐 순차적으로 입주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병훈 국토부 공공주택총괄과장은 “사업지 선정을 통해 생활이 어렵고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과 지역 주민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정적인 주거생활과 복지서비스를 누리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지자체에서 고령자복지주택 사업에 관심이 많은 만큼 2020년 공모 사업 일정도 올해 11월로 앞당겨 추진할 예정이며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28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강북·평창·경주 등 12곳에 ‘고령자복지주택’ 짓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