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핵안보정상회의 항공보안 최고수준 상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03.16 08: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 서울 핵안보정상회의를 앞두고 국내 주요 국제공항의 보안검색이 강화된다. 


국토해양부는 오는 26일과 27일 열리는 2012 서울핵안보정상회의에 대비해 오는 19일부터 27일(인천공항 28일)까지 주요 국제공항의 항공보안검색을 대폭 강화한다고 15일 밝혔다.  


항공보안검색이 강화되는 공항은 인천·김포·김해·청주 국제공항이다.


국토부는 공항 및 항공기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주요 공항의 항공보안등급을 19일부터 22일까지는 ‘경계’경보, 23일부터 27일(인천공항 28일)까지는 ‘심각’ 경보로 상향 조정한다.


이에 따라 19일부터 주요 공항의 승객·휴대물품·위탁수하물 및 항공화물에 대한 보안검색이 한층 강화되고, 보안검색에 소요되는 시간이 다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19~27일 국제공항 보안검색 강화…탑승수속 시간 길어질 듯



주요 공항에서는 승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보안검색요원과 안내요원 등을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또 항공보안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항공보안정보통(www.infosec.go.kr) 서비스를 활용해 보안검색 대기시간 등의 정보를 미리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국토부는 보안검색 강화로 승객의 불편이 다소 예상되지만 국제기구를 포함해 전 세계 57개 국가의 정상이 참여하는 대규모 국제행사가 열리는 점을 감안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토부는 아울러 항공기 탑승수속에 걸리는 시간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평소보다 공항에 일찍 도착하는 것이 필요한 만큼,  국제선의 경우 3시간 전까지 공항에 도착할 것을 권장했다.


한편 서울 삼성동 도심공항터미널은 회의가 열리는 26~27일 탑승수속을 포함한 업무를 일시 중단한다. 그러나 서울역에 있는 도심공항터미널은 행사기간 중에도 정상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76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핵안보정상회의 항공보안 최고수준 상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