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남자 탁구팀 창단, “한국 탁구계에 새로운 희망 될 것”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12 07: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11일 남자 탁구팀을 창단했다.

 

국내에서 남녀 선수단을 함께 운영하는 탁구팀은 한국마사회가 4번째다.

 

875-201969041144.jpg

 

이로써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첫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남녀 혼합 복식에서의 메달 획득 가능성이 높아진 동시에, 남북 탁구 단일팀 구성에도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광화문(콘퍼런스하우스)에서 개최된 창단식에는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과 대한탁구협회, 한국실업탁구연맹 임원, 한국마사회 탁구단 현정화 감독과 선수 등이 참석했다.

 

새로 창단한 남자 탁구팀 구성원은 김상수 코치(41세), 주세혁 선수(40세, 수비형), 정상은 선수(30세, 공격형), 박찬혁 선수(25세, 공격형), 백광일 선수(27세, 올라운드형)다.

 

남자 탁구팀 감독은 올해 상반기 중 영입할 예정이며, 그전까진 한국마사회 여자 탁구팀 감독인 현정화 감독이 겸임한다.

 

유망주 박찬혁 선수부터 노장 주세혁 선수까지 다양한 선수 구성이 눈에 띈다.

 

특히 팀의 맏형인 주세혁 선수는 지난 2017년 현역 은퇴 후 코치로 활약했으나, '수비탁구의 달인'이라는 과거의 영광을 되찾기 위해 복귀를 선언하고 한국마사회 탁구단에 입단하게 됐다.

 

2012 런던올림픽, 2016 리우올림픽 출전 등 메이저 대회 경험이 풍부해 팀의 안정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상은 선수는 2016∼2017년 국가대표로 활동했으며, 2017년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단식 2위를 차지했다.

 

2018년 전국남녀종별탁구대회에서 복식 3위를 차지했고 특유의 부드러우면서도 빠른 박자의 플레이로 향후 기대가 높은 선수다.

 

박찬혁 선수는 가장 어리지만 17년 코리아오픈 복식 1위, 18년 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 단체 1위 등 선배들에 뒤지지 않은 활약상을 보여 왔다.

 

3월 군 복무를 마치고 다시 라켓을 잡은 백광일 선수는 18년 전국남녀종별선수권대회 단식 3위를 차지했으며, 탄탄한 기본기로 단체전 승률이 높아 팀에 활력을 줄 것으로 판단된다.

 

현재 남녀 선수가 함께 있는 탁구팀은 삼성생명, 미래에셋, 안산시청에 불과하다.

 

이번 한국마사회의 창단으로 4곳으로 늘어남으로써, 남녀 팀 공동 훈련을 통해 2020년 도쿄 올림픽 탁구 남녀 혼합복식에서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올해는 창단 원년인 만큼 팀 안정이 주목표이다.

 

추후 신생팀 창단에 따른 2명의 신인 지명권을 활용해 유망주를 발굴해 스타선수로 육성할 예정이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한국 여자 탁구의 얼굴 서효원 선수도 입단 당시 평범한 선수였으나, 장기적인 지원을 통해 스타 선수로 거듭났다. 성적 부진, 스타 기근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 탁구계에 활력을 불어넣고 선수들의 탁구 강습 등 재능기부를 통해 탁구 저변확대로 국민건강 증진에 나서겠다"라고 밝혔다.

 

한국마사회 탁구단 현정화 감독은 "지난해 평창 올림픽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생긴 것처럼 2020 도쿄 올림픽에서도 남북 단일팀이 생기길 희망한다"며 "한국 탁구가 침체기를 겪고 있는 요즘, 한국마사회의 이번 남자 탁구팀 창단이 남북한 체육 교류에 작은 불꽃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마사회 남자 탁구팀은 바로 팀 훈련을 시작해 오는 5월 전국종별선수권에 출전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669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마사회 남자 탁구팀 창단, “한국 탁구계에 새로운 희망 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