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정부보조금 부정하게 받는 행위 신고하세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11 12: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가 요양급여·창업자금·일자리지원금·농업시설 지원금 등 각종 정부보조금을 부정하게 지급받는 행위에 대한 집중신고를 받는다.

 

20180112000000ddd.jpg
국민권익위원회 홈페이지 메인화면

 

권익위는 정부보조금 부정수급을 근절하기 위해 11일부터 오는 6월 10일까지 3개월간 복지분야 등 5대 부정수급 빈발분야에 대한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국민권익위는 2013년 복지·보조금부정신고센터를 개소한 이후 올해 2월까지 총 4천990건의 보조금 신고사건을 접수·처리했다.

 

작년에는 사무장병원을 신고한 신고자에게 2018년도 보조금 부정수급 분야 최고액인 2억9천만원을 보상금으로 지급했다.

 

신고대상은 ▲ 복지 분야(요양급여, 복지시설, 영유아보육료 등) ▲ 산업 분야(창업지원, 소상공인지원, 전통시장활성화 등) ▲ 일자리 창출 분야(고용·노동) ▲ 농·축·임업 분야 ▲ 환경·해양수산 분야의 부정수급이다.

 

이외 공직자가 특정인과 결탁해 보조금 지원사업 선정과정에 개입해 특혜를 주고 금품을 받는 부패행위에 대해서도 신고를 받는다.

 

신고접수는 '서울·세종 종합민원사무소'를 방문하거나 우편으로 가능하며 국민신문고, 청렴신문고 또는 국민권익위 홈페이지 등 인터넷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또 전국 어디서나 국번 없이 정부대표 민원전화 '국민콜 110' 또는 '부패공익신고전화 1398'로도 신고상담이 가능하다.

 

접수된 신고는 국민권익위의 사실관계 확인을 거쳐 경찰청, 복지부, 지자체 등 수사·감독기관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관계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신속히 처리될 예정이다.

 

국민권익위는 신고접수 단계부터 철저한 신분보장 및 신변 보호 등을 통해 신고자가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보호하고 있으며, 신고자는 부정수급이 적발되는 경우 기여도에 따라 최대 30억 원의 보상금 또는 최대 2억 원의 포상금을 받을 수 있다.

 

국민권익위 임윤주 부패방지국장은 "보조금 부정수급 행위는 보조금이 절실히 필요한 국민의 마음에 상처를 입히고 정부 재정을 좀 먹는 생활 속 부패에 해당한다"라며 "이번 집중신고기간을 통해 접수된 신고사건은 철저히 조사해 부정수급된 보조금이 전부 환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6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권익위, “정부보조금 부정하게 받는 행위 신고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