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브루나이 정상 “신남방정책-비전2035 시너지 창출하자”

LNG 밸류체인 협력 확대…직항노선 증편·한류 확산 등 교류 강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11 16: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브루나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전(현지시간) 브루나이 왕궁에서 하싸날 볼키아 국왕과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과 한·아세안 협력 강화 방안,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가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파트너임을 강조하고, 양국이 수교 후 지난 35년간 인프라·에너지·인적 교류 등 여러 분야에서 우호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온 것을 평가했다.

 

wnd20190301122200.png
@브루나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현지시간) 브루나이 왕궁에서 열린 한·브루나이 정상회담을 마친 뒤 하싸날 볼키아 국왕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양 정상은 한국 기업이 브루나이의 ‘리파스 대교’와 ‘템부롱 대교’ 건설에 참여해 브루나이의 경제발전에 기여해 온 점을 평가하고, 인프라 분야 양국 간 협력을 앞으로도 지속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대림산업은 브루나이 강을 연결하는 브루나이 최초의 사장교 리파스 대교 건설에 참여해 2017년 개통했다. 이 업체는 동·서로 분리된 브루나이의 국토를 연결하는 30km(해상교량 13.4km 포함) 길이의 템부롱 대교 중 해상교량 2개 구간을 수주해 올해 11월 완공을 목표로 공사 중이다.

 

또한, 양 정상은 브루나이의 주력 산업인 에너지 분야에서 양국이 활발히 협력해 온 것을 평가하고, 가스전 개발·수송·판매 등 전 분야에 걸친 LNG 밸류체인 협력이 더욱 확대되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LNG 밸류체인은 가스 탐사·생산·수송·판매 등 생산에서 발전에 이르는 LNG 관련 사업을 일원화해 추진하는 체계로 포스코대우와 페트롤리엄 브루나이(Petroleum Brunei)는 이 사업 확대를 위한 MOU를 지난해 11월 체결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지적재산권, 과학기술 등 분야에서 협력을 증진시키는 방안을 논의하고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새로운 상생번영의 협력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직항노선 증편 ▲방송 매체를 통한 문화 소개 ▲한류 확산 등을 통한 양국 국민 간 교류와 상호 이해 증가를 평가하고, 양국관계의 장기적인 발전기반이 될 인적 교류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로열브루나이항공은 지난 2017년 주 2회의 직항노선을 개설한 이래 지난해 3회로 늘렸으며 오는 4월부터는 4회로 증편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볼키아 국왕이 산업다변화를 포함한 장기 국가발전 전략인 ‘Vision 2035’를 적극 추진해 브루나이 국민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해 나가고 있음을 평가했다.

 

브루나이는 2017년 기준으로 원유·천연가스 수출이 국내총생산(GDP)의 54%일 정도로 천연자원 의존도가 높고 경제성장률 정체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산업다변화 ▲중소기업 육성 ▲인프라 개발 ▲인재 육성 등을 통한 장기 국가발전 전략 ‘Vision 2035’를 추진 중이다.

 

특히 양 정상은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브루나이의 ‘Vision 2035’가 사람을 중심에 놓고 상생번영을 도모하는 실질협력 증진을 지향한다는 점에서 유사하다고 평가하고, 앞으로 양 전략간 시너지를 창출하는 호혜적이고 상호보완적인 협력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아 한·아세안 대화조정국인 브루나이가 한·아세안 관계 발전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준비를 적극 지원해 주는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양 정상은 한국에서 열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지난 30년간의 한·아세안 관계를 되짚어보고 미래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데 공감하고, 회의의 성공적 준비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한국이 올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하면 아세안 대화 상대국 10개국 중 특별정상회의를 3차례 이상 개최한 유일한 나라가 된다. 지금까지는 한국·일본·중국이 2차례씩, 미국·러시아·인도·호주가 각 1차례씩 개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브루나이의 변함없는 성원과 지지를 당부했다.

 

한편, 정상회담 직후 양국 정상이 임석한 가운데 ▲특허협력조약 하 국제조사기관 지정 ▲과학기술 협력 ▲투자 협력 등을 내용으로 하는 3건의 양해각서(MOU)가 체결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370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브루나이 정상 “신남방정책-비전2035 시너지 창출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