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고강도 방역태세 유지…“지자체별 특별대책 추진”

농식품부, 드론 등 가용자원 총동원해 전국 도축장·축산농장 대대적 소독 실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08 17: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농림축산식품부는 8일 전국 지방자치단체장 상황점검 영상회의를 열고 “이번 구제역 확산 차단의 핵심은 지자체 장의 현장점검과 지속적인 관심”이라며 “지자체별 특성에 맞는 특별 관리 대책을 마련,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다.

 

wnd20190207125555농식품부.jpg
농림축산식품부 이개호 장관은 7일 충북 음성의 농협축산물공판장(도축장)을 방문하여 구제역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사진=농식품부)

 

이에 따라 각 지자체가 ▲기관별 단체장이 직접 주재하는 방역회의 개최 ▲간부진으로 점검반 구성·운영 ▲거점소독시설과 도축장 등에 대한 주기적 점검 등을 추진하는 한편, 지자체별로 가축사육 현황 및 축산시설 규모 등 현장특성을 고려해 관리대책을 마련·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는 8일째 구제역 추가 발생이 없어 자칫 일선 공무원들의 긴장이 풀어지고 현재와 같은 고강도 방역 유지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따른 것이다.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전국 지자체장에게 “오는 18일부터 시작되는 구제역백신 접종 항체 검사 이전에 긴급 백신접종이 누락된 개체나 농가가 없는지 다시 한 번 철저하게 확인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영상회의는 구제역 방지를 위한 추가적인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정현규 전 양돈수의사회장를 초청해 현장 방역상황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정 회장은 “백신 효과가 충분히 나타나려면 1주일 정도가 소요되므로 앞으로 소독 등 관리가 중요하다”며 “백신이 누락된 개체가 없는지 확인하고 미흡한 농가는 보완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이날 모든 가용자원을 동원해 전국 도축장, 축산농장 등에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한다.

 

과거 구제역 백신항체 양성률이 미흡했던 농가 등을 중심으로 생석회 33톤(1645포)을 추가로 공급·도포해 생석회 차단벨트를 구축한다.

 

또한, 드론 69대를 투입해 가축 밀집사육단지 67개소 등에 대해 상공에서 소독을 실시하고 광역방제기 124대, 과수원용 고압 문부기(SS기) 131대 등 소독차량·장비 총 1386대를 동원한다.

 

농식품부 방역 관계자는 “오늘부터 주말까지 낮은 기온이 예보되고 있으므로 ‘구제역 방역 겨울철 소독요령’에 따라 철저히 소독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20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제역 고강도 방역태세 유지…“지자체별 특별대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