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노로바이러스·인플루엔자’ 주의하세요”

질병관리본부, 1339콜센터 등 전국 보건기관과 24시간 비상방역대응체계 운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29 16: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설 연휴를 앞두고 보건당국이 노로바이러스감염증과 인플루엔자, 홍역 등 감염병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29일 ‘설 연휴 국내외 감염병 주의당부 및 관련 대책’ 브리핑을 열고, 손씻기와 음식 익혀먹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명절에 친지간에 음식을 공동섭취하고 다량의 음식을 조리하면서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의 발생이 우려되고 사람 간 접촉 증가로 인해 인플루엔자에 대한 유의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감염병은 지난해 11월 중순 이후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노로바이러스감염증이다.

 

오염된 물이나 음식 섭취, 환자와 접촉으로 감염되는 노로바이러스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30초 이상 비누로 손을 씻고 음식을 충분히 익혀서 먹어야 한다. 물도 끓여 마시는 것이 좋다.

 

878.jpg

 

인플루엔자는 국내에서는 지난해 12월 말 유행 정점을 보이고 환자 수가 줄어들고 있으나 여전히 주의해야 하는 감염병이다.

 

예방을 위해서는 접종이 중요하며 30초 이상 비누로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 수칙도 지켜야 한다. 의심증상이 있는 경우 초기에 진료를 받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해외여행을 떠난다면 홍역, 세균성이질, 모기매개 감염병(말라리아·지카바이러스감염증·뎅기열 등), 메르스 등에 주의해야 한다.

 

지난해 해외에서 유입된 법정감염병의 신고 건수는 672건으로 2017년과 비교해 27%가 증가했다.

 

감염병 종류별로 환자 수가 가장 많은 것은 뎅기열이었으며 이어 세균성이질, 장티푸스, 말라리아 등의 순이었다.

 

유입지역은 필리핀, 베트남, 태국 등 아시아가 88%를 차지하고 있으며 아프리카 유입도 7%였다.

 

최근에는 베트남·필리핀 등 아시아 국가, 이탈리아·프랑스·그리스 등 유럽국가에서 홍역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특히 20∼30대 가운데 과거 홍역을 앓지 않았거나 2회 이상 백신을 접종하지 않는 등 면역의 증거가 없다면 출국 전 최소 1회 이상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6∼11개월 영아도 출국 전에 1번 정도의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예방접종률이 높아 국내에서 대규모 유행 가능성은 낮으나 해외유입으로 인한 산발적인 발생은 지속할 가능이 있다”고 설명했다.

 

수인성 감염병인 장티푸스, 세균성이질 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포장된 물과 음료수를 마시고 과일이나 채소를 먹을 때는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을 벗겨 먹어야 한다.

 

또 모기매개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기퇴치 제품을 사용하고 외출 시에는 밝은색의 긴 옷과 긴바지를 입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 임신부는 지카바이러스감염증 유행국가로의 여행을 연기할 것을 질본은 권고했다.

 

메르스의 예방을 위해서는 중동국가를 방문할 경우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고 여행 중 농장방문, 진료 목적 이외 현지 의료기관 방문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 낙타 접촉 및 익히지 않은 낙타고기와 생낙타유 섭취도 금지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설 연휴 감염병 집단발생에 대비해 전국 보건기관과 24시간 비상방역대응체계를 운영, 감염병 발생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계획”이라며 “인천국제공항을 비롯한 전국 13개 국립검역소는 메르스, 홍역 등 해외감염병의 예방 및 주의를 안내하는 홍보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96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설 연휴 ‘노로바이러스·인플루엔자’ 주의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