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궐을 문화와 역사가 살아 숨쉬는 곳으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02.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문화재청, 궁궐 문화캘린더 제작 배포

(오픈뉴스) 문화재청은 지난해에 이어 조선왕조를 상징하는 역사 공간인 4대 궁과 종묘를 문화와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궁궐로 만들기 위해 ‘살아 숨 쉬는 4대 궁과 종묘 만들기’ 사업 계획을 수립하고, 국민이 폭넓게 참여할 수 있도록 연간 행사 일정을 ‘궁궐 문화캘린더’로 제작해 배포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궁궐을 세계적인 역사 문화명소로 만들기 위해 2009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 서울시, 한국관광공사 등과 함께 추진해 온 사업이다. 올해에는 ‘문화가 펼쳐지는 궁궐, 역사가 숨 쉬는 궁궐’이라는 추진 전략에 맞춰 다양한 사업들이 전개된다.

2012 궁궐 문화캘린더
2012 궁궐 문화캘린더

문화재청에 따르면 궁궐의 아름다운 경관과 자연을 활용한 문화행사로는 공연과 강연, 전시 등이 있으며, 우리 역사를 깊이 있게 배울 수 있도록 궁궐 해설을 강화하고 생활상과 의례를 재현하며, 지금까지 추진했던 궁궐의 전각 개방이나 복원정비사업도 지속해서 추진하게 된다.

지난해 처음 선보인 경복궁 ‘경회루 연향’은 지난해(2회)보다 확대하여 3월(3회)과 9월(4회)에 총 7회를 개최한다. 인문적 정취를 더하는 강연 프로그램인 ‘경복궁 수정전 목요특강’은 지난해 5회에서 8회로 확대되고, 올해 새로이 ‘궁궐에서 배우는 궁궐 인문학’이 창경궁 통명전에서 개설된다.

2011년 경복궁 경회루 연향
2011년 경복궁 경회루 연향. <문화재청>

또한, 국립고궁박물관이 개최하는 ‘조선왕실의 어보전’은 왕실의 포장문화와 기록문화, 공예기술을 보여주게 되며, 경복궁 장고에서는 궁중 장 담그기(진장, 어육장), 간장을 활용한 궁중음식 만들기, 전통옹기 제작 시연, 궁중음식 관련 교양교육 등 보다 다양한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창덕궁 야간 해설 프로그램인 ‘창덕궁 달빛기행’은 지난해 18회에서 20회 규모로 확대하고 개선된 서비스로 4~6월, 9~10월에 시행하게 되며, 해설 서비스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도록 덕수궁에 대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청소년이 재미있고 흥미롭게 궁궐 관람을 할 수 있도록 ‘경복궁 수첩’을 제작할 예정이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경복궁 제2차 복원정비 사업은 2년 차로 들어가고, 창덕궁 주변의 지형 복원 사업도 계획대로 진행되어 2014년에는 사업이 완료되며, 덕수궁 석조전은 내년 완공을 위해 내부 전시설계를 착수한다.

경복궁의 경회루와 장고, 궁궐별 내부개방 전각들은 오는 4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개방하며, 올해는 창덕궁 인정전 내부가 일반에 추가로 새롭게 개방된다. 평소에 볼 수 없는 궁궐의 밤 풍경은 경복궁과 창경궁에서, 봄과 가을의 관람 적기에 각각 1주일씩 시행되는 야간개방을 통해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창덕궁 청의정의 모내기와 벼 베기, 덕수궁 추석맞이 전통행사 등 각 궁궐에서 계절과 절기에 따라 자체 시행하는 흥미로운 프로그램들과 함께 외부 기관에 의해 개최되는 문화행사들이 궁궐에서 펼쳐져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고품격 문화유산으로서의 궁궐의 가치를 높여갈 것이다.

‘2012년 살아 숨 쉬는 4대궁과 종묘 만들기’ 프로그램의 일정은 문화재청, 한국관광공사, 한국문화재보호재단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으며, 문화캘린더는 한국어 외에도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제작하여 각 궁궐과 주요 여행사, 관광안내센터 등에 비치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909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궁궐을 문화와 역사가 살아 숨쉬는 곳으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