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기업 탐방] GMI그룹, 물위를 달리는 ‘수륙양용차’ 생산 돌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3.07 14: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opennews=영상취재팀 )
 
수륙양용차량 전문기업 GMI그룹GMI가 첫 생산하는 모델은 ‘수륙양용버스 DKAT-AB-0001’이다. 이번에 생산하는 DKAT-AB-0001 버스의 평균 속도는 수상에서 시속 10~12노트, 육상에서 100㎞이며 육상 최고 속도는 시속 120㎞까지 가능하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 정원은 40명이다. 출입구는 2개, 차량 지붕에 6개 비상구가 있고 차량 무게는 19t이다.
 
특히 DKAT-AB-0001 버스는 좌우 흔들림이나 만에 하나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침몰하지 않는 포밍 시스템과 벨라스트 시스템 등 특수 시스템을 적용해 안전에 최우선을 두었으며, 10t의 여유부력을 더 가지고 있다.
 
수중 추진 방식은 일반적인 프로펠러 방식이 아닌 물을 압축, 분사하는 워터젯 방식이다. 워터젯 엔진은 2개가 장착되는데 육상에서는 안전성을 보장하고, 수상에서는 이물질이 엉키거나 끼지 않으며 추진력이 강하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도 할 수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28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소기업 탐방] GMI그룹, 물위를 달리는 ‘수륙양용차’ 생산 돌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