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기업 탐방] 한국의 온돌문화 ‘참흙 금운모 흙침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3.05 13: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참흙 금운모 흙침대 장소연 대표는 “옛 선조들의 지혜로 만든 건강한 전통온돌문화는 그 어디에도 찾아보기 힘든 현실이다. 지금은 옛 선조들의 지혜로 만든 건강한 자연의 온돌기능은 사라지고 가공되고 치장된 화학적 온돌문화가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건강을 주기보다 오히려 건강을 둔화시키는 요인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여기다 건강침대라고 하는 온돌침대들은 자연을 가공하고 치장하여 만들어지는 자연에다 온도를 높여가며 사용하는 온돌효과가 오히려 사람의 몸을 더욱 건조시키는 환경으로 자연의 가공독소까지 합하면 결코 건강한 문화라고 할 수 없다”며 온돌문화의 자연으로의 복귀를 촉구했다.
 
참흙 금운모 흙침대는 온돌효과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실제로 자연의 생명력을 주는 침대를 만들기 위해 지난 25년여 동안의 온갖 노력 끝에 드디어 자연의 생명력을 살리는 물이 공급되는 침대를 개발했다.
 
그 동안 물이 없는 자연의 온돌효과는 메마르기만 하는 건조한 환경으로 생명력을 상실할 뿐만 아니라 몸을 건조시키는 사막과 같은 환경으로 우리나라의 전통온돌문화가 변질되어 왔다.
 
이에 우리나라의 전통 온돌방식은 땅으로 연결된 자연의 연속성으로 자연의 생명력이 살아 있는 건강한 구들장 문화와 같이 땅의 기운을 받아들일 수 있는 자연환경을 만들기 위해, 참흙 금운모 흙침대는 생명의 발로인 물을 공급하는 기능을 개발하여 땅과의 단절된 자연에 생명을 공급하고 건조해지는 온돌효과에 수분을 공급하는 보습효과로 몸의 수분을 지킬 수 있는 생명과학의 침대를 만들어 건강했던 전통온돌문화를 재현하고 있다.
 
이 때문에 참흙 금운모 흙침대는 전통온돌문화와 같이 땅으로 연결되지 않은 땅과의 단절된 온돌문화에 물을 공급하여 흙의 생명을 살리고 자연생명의 기운을 살린 새로운 온돌문화의 창조로 가히 생명과학이라 해도 손색이 없을 획기적인 기능이라 하지 않을 수 없는 침대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84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소기업 탐방] 한국의 온돌문화 ‘참흙 금운모 흙침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