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활용' 직장인 10명 중 1명 그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활용' 직장인 10명 중 1명 그쳐

‘남성·30대이하·고학력자·정규직’ 활용도 높고 클라우드 가장 많아
기사입력 2018.01.31 17: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opennews=오픈뉴스)

우리나라 직업인 10명 중 1명 정도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직무에 활용하고 있으며, ‘젊은 고학력 정규직 남성’의 기술 활용도가 다른 계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고용정보원은 국내 대표 직업 재직자 1012명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자동화로봇, 가상현실, 3D프린터, 드론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8개를 실제 업무에 얼마나 활용하고 있는지를 조사했다.
 
조사대상 1012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한 결과 8개 기술을 활용하는 재직자 비율은 평균 9.3%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8개 기술 가운데 현재 업무에서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는 것은 클라우드(20.8%)이며, 활용도가 가장 낮은 것은 드론(1.3%)이었다.
 
인공지능(16.6%), 빅데이터(14.1%), 사물인터넷(11.9%) 활용률은 10%대였으며, 자동화로봇(4.9%)과 가상현실(2.2%), 3D프린터(2.6%)는 업무 활용도가 5% 미만이었다.
 
성·연령·학력·계약형태별 핵심 기술 활용 정도는 ‘30대 이하·남성·정규직·대졸 이상’의 활용도가 높게 나온 반면, ‘40대 이상·여성·비정규직·고졸 이하’는 상대적으로 기술 활용도가 낮았다.
 
직종별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사용하는 정도도 다르게 나타났다.
 
‘기계관련직’은 스마트팩토리·로봇의 도입확대로 자동화로봇, 인공지능 활용도가 높고, 특히 조립업무/안전교육에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보통신관련직’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의 활용도가 높았다.
 
‘전기/전자관련직’은 반도체와 같은 정밀부품을 생산할 때 자동화로봇을 많이 활용하고 있으며, 드론과 빅데이터 등 다른 핵심기술도 비교적 활발하게 사용했다.
 
고객에게 자산 관리나 투자 조언을 하는 로보어드바이저를 업무에 이용하는 ‘금융 및 보험 관련직’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의 활용도가 높았다.
 
‘문화/예술/디자인 및 방송 관련직’은 정보 공유의 수단으로 클라우드를 이용하는 빈도가 높았고, 제품 디자인 등을 할 때 3D 프린터를 상대적으로 더 많이 활용하는 경향을 보였다.
 
‘관리직’은 클라우드와 빅데이터를 다른 기술에 비해 많이 활용했는데, 빅데이터 분석 자료를 의사결정의 근거로 활용하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영업 및 판매 관련직’은 소비자의 욕구를 분석하기 위해 빅데이터를 분석해서 마케팅을 수행하고, QR 코드 등 증강현실 기술도 업무에 적용하고 있었다.
 
‘사회복지 및 종교 관련직’은 사물인터넷의 활용도가 높았는데, 사물인터넷이 적용된 CCTV(맘캠)를 업무 공간에서 이용하고 있는 것을 예로 들 수 있다.
 
김한준 고용정보원 연구위원은 “상대적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덜 활용하고 있는 여성·고령자·저학력자·비정규직 등에 대해 직업훈련 등 고용서비스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과 활용도 등과 관련된 조사 결과는 한국고용정보원 홈페이지(www.kei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