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8년 만에 아프리카 수단 시장 재진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12.22 14: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20171222003400353_01_i.jpg▲ 액티언 스포츠(수출명)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지난 10월 미국의 경제제재가 해제된 수단 시장에 8년 만에 재진출하면서 아프리카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고 22일 밝혔다.
 
쌍용자동차는 최근 수단의 지아드 모터(Giad Motor)와 대리점 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2월부터 현지 판매를 시작하기로 했는데 쌍용자동차가 수단 시장에 진출한 것은 지난 2010년 이후 8년 만이다.
 
수출은 올해 코란도 스포츠(수출명 액티언 스포츠)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에는 코란도 투리스모(수출명 스타빅)를 포함해 2019년까지 2천400여 대의 차량을 수단에 수출할 계획이다.
 
지난 10월 미국 정부가 20년간 가해온 경제제재를 해제하면서 전 세계 무역시장의 핫이슈로 떠오른 수단은 사하라 사막 남쪽 지역에서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이은 3대 시장으로 꼽히는 중동과 아프리카를 잇는 전략적 요충지다.
 
특히 수단 정부가 지난 2015년부터 제조업 육성, 외국인 투자 유치를 골자로 한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향후 가파른 경제 성장과 산업 발전이 기대되고 있다.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미국의 경제제재 해제로 수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전 세계의 움직임이 활발하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아울러 "수단 재진출을 시작으로 내년에도 아프리카, 중동을 비롯한 신규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한편, 강화된 라인업을 바탕으로 글로벌 판매 확대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33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쌍용자동차, 8년 만에 아프리카 수단 시장 재진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