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LG전자, 지상파 UHD 방송 '다시 보기' 서비스 단독제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LG전자, 지상파 UHD 방송 '다시 보기' 서비스 단독제공

기사입력 2017.11.20 12: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픈뉴스=opennews)

LG전자가 지상파 UHD방송 다시보기 서비스를 단독으로 제공한다.
 
LG전자는 20일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KBS, MBC, SBS 등 방송 3사 및 '콘텐츠연합플랫폼(CAP)'사와 UHD 방송 활성화 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전자와 지상파 방송사 간 협약은 내년 3월 말까지 계속된다.
 
지상파 3사는 최근 세계 최초 양방향 서비스 'TIVIVA(티비바)'를 론칭했다.
 
'TIVIVA'는 협약 동안 LG전자에 독점 제공된다.
 
'TIVIVA' 서비스는 동영상 서비스인 '푹TV'를 운영하는 '콘텐츠연합플랫폼'이 맡는다.
 
이에 따라 LG UHD TV를 이용하는 고객은 'TIVIVA'를 통해 제공되는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지상파 3사의 UHD 방송 다시보기, FHD 화질로 지상파 및 케이블 방송사 VOD 시청, FHD 화질로 케이블 방송 실시간 시청 등 다양한 양방향 서비스가 대상이다.
 
201711201474774144.png▲ 지상파 UHD 방송에 대한 다시보기 서비스는 이번이 처음이다.(사진=LG전자)
 
사용자가 'TIVIVA'를 이용하려면 LG전자가 올해 3월 출시한 UHD TV 신제품(웹OS 3.5 이상)을 지상파 UHD 안테나 및 인터넷에 연결해야 한다.
 
이를 위해 LG전자는 오는 12월 1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LG UHD TV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지상파 UHD 방송을 수신할 수 있는 안테나를 증정한다. 또 무상으로 안테나까지 설치해 줄 계획이다.
 
지상파 방송사 3사와 '콘텐츠연합플랫폼'은 이 기간에 LG UHD TV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UHD 양방향 서비스인 'TIVIVA' 3개월 무료 이용권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용 방법은 간단한데 시청자는 지상파 3사 UHD 방송을 시청 중, TV 리모컨에 있는 4방향 키에서 하단 키를 눌러 TV 화면 하단에 메뉴를 띄울 수 있다.
 
메뉴에 표시되는 연관 콘텐츠 혹은 '더보기' 메뉴를 클릭하면 'TIVIVA'를 즐길 수 있다.
 
지상파 방송 3사는 지난 5월 31일 세계 최초로 지상파 UHD 방송을 시작했다.
 
내년 2월 평창에서 열리는 동계 스포츠 축제에서 개막식, 피겨스케이팅, 쇼트트랙 등 주요 경기들을 UHD 별도 편성을 통해 중계한다.
 
또 'TIVIVA'를 통해 지상파 방송에 편성되지 않은 모든 경기를 실시간으로 스트리밍 중계한다.
 
스포츠 축제를 계기로 다양한 양방향 서비스를 준비해 UHD 방송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킬 계획이다.
 
한편, LG전자는 '채널 플러스' 서비스도 확대한다. '채널플러스'는 LG 스마트 TV를 인터넷에만 연결하면 TV조선, 채널A, YTN 등을 비롯해 50개가 넘는 방송 채널을 무료로 볼 수 있는 서비스다.
 
LG전자는 '콘텐츠연합플랫폼'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푹TV'를 '채널플러스'에 추가했다.
 
사용자는 '푹TV'가 제공하는 약 50개 유료 채널을 더해 총 100개가 넘는 방송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서비스 적용 대상은 올해 출시된 LG 스마트 TV(웹OS 3.5 이상)다.
 
사용 방법도 편리해 시청자는 '푹TV' 앱을 별도로 실행할 필요 없이 평소 TV를 시청할 때처럼 리모컨으로 채널 번호를 조정하면 된다.
 
'푹TV'는 MBC 무한도전, KBS 1박 2일, SBS 모비딕 등 지상파 방송사 계열 채널, JTBC를 비롯한 종합편성채널, 뉴스, 드라마, 영화, 스포츠 등 채널을 제공한다.
 
LG전자 TV상품기획FD 김상열 전무는 "소비자들이 더욱 많은 양질의 콘텐츠를 최고의 TV로 볼 수 있도록 지속해서 서비스를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