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文대통령, ‘명절없는 이들’에게 릴레이 격려 전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文대통령, ‘명절없는 이들’에게 릴레이 격려 전화

군인·경찰·상담사·위안부피해 할머니 등 12명에 위로와 감사 전해
기사입력 2017.10.03 07:0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픈뉴스=opennews)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 연휴 사흘째인 2일 청와대에서 군인과 경찰, 소방관, 상담원 등 추석 연휴에도 못 쉬는 근무자와 위안부 할머니, 훈련병 부모 등 12명에게 전화를 해 위로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부터 4시 15분까지 이들과 통화했다.
 
201710023333336666.png▲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가위 연휴를 맞아도 명절 없이 근무하는 이들에게 격려 전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남극과학기지의 유일한 여성대원이자, 최초의 남매 월동 대원(이철구 대원 누나)인 이재일 선임연구원과의 통화에서 추석명절임에도 가족과 멀리 떨어져 극한의 환경에서 월동 연구대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 점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8월14일 독립 유공자 및 유족 초청 오찬에 참석했던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와의 통화에서는 할머니의 건강에 대해 염려했다. 김 할머니가 화해치유재단에 대해 의견을 묻자 문 대통령은 “현재 정부에서 화해치유재단 활동 전반에 대해 살펴보고 있으니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10월4일이 생일인 유용석 훈련병의 부모님에게는 아들을 군에 보내고 처음 맞이하는 명절과 아들의 생일에 위로의 말을 전하며, 아들이 무사히 군 복무를 마치고 부모님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서해5도 특별경비단 김운민 순경, 치안 수요가 가장 많은 홍익지구대 주연화 경사, 지난 9월27일 전남 완도 탱크로리 폭발사고 때 소방대원 등 40여명을 대피시켜 인명피해를 막았던 해남소방서 고금 119안전센터 김평종 센터장에게는 임무와 더불어 본인의 안전을 잘 지켜달라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정규직으로 전환된 서울시 다산콜센터 이하나 상담원과의 통화에서 감정노동의 애로사항 및 근무여건 개선에 관한 의견을 들었다. 3자녀를 두고 있다는 말을 들은 문 대통령은 “정부가 보육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게끔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내년 2월에 여섯째 출산을 기다리고 있는 그룹 V.O.S 박지헌 씨에게도 아이를 키우는데 어려움은 없는지 물었고, “현재의 행복한 모습 그 자체가 사회적 인식 변화에 큰 역할이 되고 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연휴에도 24시간 맞교대 근무를 하고 있는 70세 이강율 선유고등학교 당직기사와의 통화에서는 명절 연휴에 근무하는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13공수여단 장윤성 대위와의 통화에서는 “안보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근무가 더욱 어려울 텐데 대통령으로서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이에 장 대위는 “대통령도 근무하셔서 아시겠지만 체력적으로 힘이 들긴 하다. 하지만 저희가 최선을 다해야 평화통일이 가능하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4자녀 가운데 첫째, 둘째 아이가 아프다는 이야기를 들은 문 대통령이 아이들의 안부를 묻자 장 대위는 “얼마 전 뇌수술을 마친 큰 아이가 퇴원했고, 희귀병 환아 가족들이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완벽하지는 않아도 국민들이 고통을 겪지 않도록 국가가 뒷받침이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여성긴급전화 ‘1366’ 최은미 상담사와의 통화에서 지난 9월 26일 정부에서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 종합대책을 발표한 이후 디지털 성범죄 피해 문의가 증가하고 있는지 묻고, “여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상담과 지원이 충분히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려하겠다”고 언급했다. 최은미 상담사가 ‘명절이 다가오면 가족 간의 갈등이 표출돼 상담문의가 많아진다’고 말하자 “여전히 명절음식 장만은 여성의 몫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은데 이제는 남녀 함께 만들어가는 문화가 생겨야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독도경비대 대장 엄상두 경감과의 통화에서 “외딴 곳에서 근무하며 명절에도 가족들과 지내지 못하고 어려움이 많을 텐데 국민들과 함께 독도경비대의 그 노고를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독도의 접안시설에 가까워질 때면 대원들이 거수경례로 사람들을 맞아주는데 이에 국민들이 무척 뭉클해 한다”고 전하며 “명절에도 고향에 가지 못하는 모든 대원들에게 안부를 전해달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