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권익위, '반부패·권익행정 혁신 추진단' 출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권익위, '반부패·권익행정 혁신 추진단' 출범

기사입력 2017.09.29 12:3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픈뉴스=opennews)

국민권익위원회로고.jpg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국민권익위)는 지난 26일 제1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개최한 데 이어, 국가적 차원의 반부패 개혁을 보다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한 '반부패·권익행정 혁신 추진단'(이하 '혁신 추진단')을 출범시킨다고 29일 밝혔다.
 
국민권익위는 투명하고 깨끗한 대한민국에 대한 국민들의 열망을 실현하기 위해 그동안 추진해 온 반부패·권익보호 정책에 대한 성찰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이 시급하다고 인식하고 '혁신 추진단'을 중심으로 한 종합적 조직혁신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는 국민권익위 출범 후 부패인식지수(CPI)가 정체되고 반부패 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매우 낮은 현실을 반성하고, 반부패 개혁의 국정과제를 비롯한 권익위의 핵심정책의 추진체계와 이를 뒷받침할 조직 구조와 역량 등에 있어서 전반적인 혁신이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국민이 주도하는 혁신방향에 따라, 민간 대표(정용덕, 서울대 명예교수)를 단장으로 운영되는 혁신추진단은 반부패 정책과 권익행정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가 높은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반부패·권익자문단'과 지역·성별 등을 고려해 다양하게 위촉된 '국민참여단'을 참여시켜,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을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4대 혁신 분야별(핵심정책/국가청렴이미지 개선/민관협력/조직혁신) TF를 구성하고, 격주로 개최되는 분과별 회의와 매월 개최되는 전체회의를 통해 세부과제를 논의하고 추진상황 등을 점검·보완한다.
 
특히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별도의 조직진단 전담팀을 운영해 객관적인 시각에서 위원회 정책방향 및 반부패 정책 전담기구로서의 인력과 조직운영 등에 대한 진단을 실시해, 지난 5월 실시한 조직발전 연구용역 결과와 함께 범정부 차원의 반부패 총괄 기능이 강화된 조직개편안을 마련한다.
 
또한, 정체된 부패인식지수(CPI) 제고를 위한 별도의 전담팀을 구성해 범정부적인 차원에서 국가청렴이미지 개선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국민권익위 관계자는 "혁신 추진단의 활동을 통해 그간 반부패 총괄 기구로서 미흡했던 정책을 정비하고 조직 내부 운영을 혁신해 투명하고 깨끗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사령탑으로서의 위상을 재정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