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나경원 피부관리, 1억원 아닌 550만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나경원 피부관리, 1억원 아닌 550만원”

기사입력 2012.01.30 09: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픈뉴스) 지난해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일부 진보언론과 야권에서 제기한 ‘한나라당 나경원 후보 연회비 1억원짜리 피부숍에 다녔다’는 의혹이 사실무근인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피부클리닉 진료 기록을 분석하고 관련자들을 조사한 결과 나 전 후보가 지난해 10여차례 자신과 딸의 피부관리 및 치료비로 550만원을 지불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 이 피부클리닉에는 연간 최대 이용 가능 금액은 3,000만원이며, 연회비가 1억 원에 달하는 회원권은 없었다.


코성형의혹 제기한 주간지 기자 형사처벌 검토


앞서 시사주간지 시사인(IN)은 작년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해당 피부숍 관계자와 회원들의 말을 인용, 병원 연회비가 1억원선에 이른다고 보도했었다.

당시 나 전 후보 측은 의혹에 대해 “다운증후군인 딸(고 3)의 피부·무릎 노화 치료를 위해 찾았고 그때 몇 차례 피부관리를 받은 것”이라며 “비용은 35∼40회에 500만∼600만원 정도였다”고 해명했었다.

결국 나 전 후보 측은 지난해 11월 “나경원 1억원대 피부숍 다녔다”는 의혹을 보도한 시사주간지 ‘시사인(IN)’ 기자와 인터넷 방송 ‘나는 꼼수다’ 출연자인 정봉주 전 민주당 의원 등 7명을 허위 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또 인터넷 팟캐스트 방송 ‘나는 꼼수다’에서 제기한 나 전 후보의 코 성형 의혹 역시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내용을 최초 보도한 시사 주간지 시사인(IN)기자 2명과 나꼼수에서 나 전 후보의 코 성형수술 의혹을 제기한 주진우 시사인(IN) 기자의 처벌 가능성에 대해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사인(IN) 주 기자는 경찰의 3차례 소환통보에 불응했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