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대통령 “지혜와 힘을 모아 어려움 극복하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2.01.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이명박 대통령 신년인사..."일자리 창출. 물가 안정 최선" <사진:청와대>

이명박 대통령은  "새해도 세계 경제 어려움이 예상되고 한반도 정세도 유동적"이라며 "지혜를 모아 함께 힘을 모아 어려움을 극복해야나가자"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지난 12월 31일 2012년 신년인사를 통해 "작년 한해 물가·일자리 문제로 참으로 국민 여러분 어려움이 많았다"면서 “정부는 무엇보다 일자리 창출과 물가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어 "그런 뜻에서 올해 사자성어를 ‘임사이구(臨事而懼)’로 삼고자 한다"며 "어려운 시기에 큰일에 임해 엄중한 마음으로 신중하고 치밀하게 지혜를 모아 일을 잘 성사시킨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신년인사…“일자리 만들고 물가 잡는데 최선 다할 것"


다음은 이 대통령의 신년인사 전문.




다음은 이 대통령의 신년인사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임진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힘차게 비상하는 용의 해를 맞아 희망이 샘솟는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해외동포와 북한동포 여러분께도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저는 새해 첫날 아침을 국립현충원 참배로 시작합니다. 나라 위해 목숨 바친 애국선열들의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되새기며 우리 국무위원 모두 함께 새로운 결의를 다집니다.

작년 한해 물가, 일자리 문제로 참으로 국민 여러분의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정말 안타깝고 진심으로 위로를 드립니다. 올 한해도 세계경제의 어려움이 예상되고 한반도 정세도 유동적입니다.

이런 가운데에서도 함께 힘을 모아 어느 나라보다도 먼저 이 어려움을 극복해야 하겠습니다. 그런 뜻에서 올해 사자성어는 세종대왕께서 인용하신 임사이구(臨事而懼)로 삼고자 합니다. “어려운 시기에 큰일에 임하여 엄중한 마음으로 신중하고 치밀하게 지혜를 모아 일을 잘 성사시킨다”는 뜻입니다.

나라가 어려울 때면 언제나 지혜와 힘을 모았듯이 올해도 다시 한 번 힘을 모았으면 합니다. 정부는 어떠한 경우에도 나라를 철통같이 지키고, 일자리를 만들고, 물가를 잡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이 생업에 종사하면서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습니다. 우리에게는 희망이 있고 대한민국의 미래는 밝습니다. 사랑과 행복이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태그

전체댓글 0

  • 2272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李 대통령 “지혜와 힘을 모아 어려움 극복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