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李 대통령 “학교폭력 범정부 차원 대책 마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李 대통령 “학교폭력 범정부 차원 대책 마련”

기사입력 2011.12.28 18: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행안부·권익위 2012년 업무보고…“공직사회 고졸 진입장벽 낮춰야”



이명박 대통령은 28일 대구 중학생 자살 문제와 관련, “범정부적인 차원에서 행정안전부와 경찰청 등 협력해 심적으로 고통 받고 있으면서도 부모님, 선생님한테도 말 못하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빨리 대책을 세워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행정안전부로부터 ‘2012년 업무계획’을 보고 받은 후 열린 ‘안전 대한민국 성공적 정착’이라는 주제로 열린 토론에서 “아이들의 안전은 행정안전부뿐만 아니라 국정 전체 목표의 주요한 과제 중 하나”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부모도 학교도 우리 모두다 모르는 상황에서 고통 받고 있는 학생들이 많을 것이라고 본다”며, “교과부를 중심으로 대책을 마련하는 중이지만 이 문제는 한 부처에서 해서 되는 것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 이명박 대통령이 28일 정부중앙청사에서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으로부터 2012년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대통령은 이어 “남의 일이 아니다”면서 “국가가 관심을 두고 해야 할 굉장히 중요한 일이기 때문에 관련된 부처 공무원들이 적극적으로 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업무보고 중간에 지난번 구제역 및 자연재해 등 현장에서 희생된 소방관, 해경, 경찰들을 일일이 언급하면서 “희생이 가슴 아프고 안타깝다. 일선에서 일하는 여러분들이 고생하고 있고 격려해야 할 일이다”라고 말했다.

▲ <사진:청와대>

행안부·권익위 2012년 업무보고…“공직사회 고졸 진입장벽 낮춰야”

아울러 고졸 출신 공직 진입장벽과 관련, “인사제도에 대해 고교 출신이 공직자가 될 수 있는 길을 긴밀히 연구해서 내년부터라도 성과를 낼 수 있도록 검토해 달라”면서, “고등학교만 졸업해도 능력 위주, 전문성 위주로 공직사회에 들어올 수 있는 문호개방 방안을 제도적으로 연구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에 앞서 국민권익위원회 업무보고에서는 “무역 1조불 시대를 달성하는 등 한국의 국격이 높아졌지만 부정부패의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국제사회에 가면 할 말이 없다”며, “공직사회에 대한 청렴의 잣대는 굉장히 엄격하게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분야와는 잣대가 다르다. 공직자에 대한 잣대를 엄격히 하는 것이 우리 사회를 공정사회로 만드는 초석이 될 수 있다. 공직사회부터 맑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국민권익위원회는 공직사회를 깨끗하게 만드는 책무도 있지만 억울한 사람들, 힘없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 중요한 책무도 갖고 있다”며 “국민편익의 관점에서 친절하고 정성껏 서비스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