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바지 단풍’ 지리산 노고단…주차전쟁에 고생길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6.11.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김연익 기자)

wnd20161106_151238.jpg▲ 지리산 노고단 성삼재 휴게소
 
11월의 첫 주말이었던 지난 6일, 지리산국립공원에는 가을 단풍의 마지막을 즐기기 위해 온 등산객들로 붐볐다.
 
wnd20161106_150141.jpg
 
특히 지리산 노고단으로 가는 마지막 휴게소가 있는 ‘성삼재’는 '불법 주차'와 '얌체 주차' 때문에 하루 종일 몸살을 앓았다.
 
wnd20161106_150021.jpg
 
이른 아침부터 몰려든 관광버스와 차들로 '주차대란'이 벌어지면서 단풍 구경이 고생길이 됐다.
 
wnd20161106_150233.jpg
 
단풍철 휴일이면 지리산 노고단에는 수만여 명의 관광객이 몰리고 있다.
 
wnd20161106_151053.jpg
 

 
사본 -wnd20161106_151142.jpg
 
태그

전체댓글 0

  • 471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막바지 단풍’ 지리산 노고단…주차전쟁에 고생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