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엘리자벳' 제작진…"개막 앞두고 관객과 만난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1.12.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내 뮤지컬 거장들을 직접 만나보자!

내년 2월 9일부터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공연되는 뮤지컬 ‘엘리자벳’의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에서작품 제작의 핵심인 ‘음악’의 책임자 김문정 음악감독과 공연에서 빠져서는 안 될 중요한 요소 ‘의상’을 책임지는 한정임 의상디자이너와의 만남을 준비했다.



오는 19일에 진행되는 ‘관객과의 만남’ 주인공인 김문정은 ‘조로’, ‘모차르트!’, ‘아가씨와 건달들’, ‘광화문연가’, ‘미스사이공’, ‘영웅’, ‘맘마미아’, ‘서편제’, ‘명성황후’ 등 일일이 나열하기도 힘들만큼 많은 작품들의 음악감독을 맡아 명실공히 국내 최고의 음악감독으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 해 ‘뮤지컬 콘서트-Levay with Friends’에서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의 음악을 웅장하게 재현해낸 그녀는 원작자들의 적극적인 신뢰 속에서 ‘엘리자벳’을 맡아 작업하게 되었다.

그녀와 함께 게스트로 초대된 쿤 슈츠(Koen Schoots) 는 2010년 오스트리아 비엔나극장협회(VBW)의 음악감독 및 수석 지휘자로 뮤지컬 ‘엘리자벳’ 음악 슈퍼바이저이다. 이번 공연 준비를 위해 방한한 그는 레베카, 루돌프, 캣츠, 지킬앤하이드 등 수많은 작품의 음악감독과 오케스트라 편곡 및 작곡가로 활동해 왔다.

한국의 대표 음악감독 김문정과 유럽의 음악감독 쿤 슈츠, 두 거장이 함께 하는 이번 관객들과의 만남에서는 뮤지컬 ‘엘리자벳’의 음악에 관한 이야기는 물론 공연에서 음악감독의 역할에 대한 많은 이야기들을 들려줄 예정이다.

29일 만남의 주인공 한정임 디자이너는 일본 유명 브랜드 피에스몬떼의 수석 디자이너로 활동한 바 있으며, 현재 국내 최고의 무대 의상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다. ‘모차르트!’, ‘햄릿’, ‘몬테크리스토’, ‘살인마 잭’, ‘삼총사’, ‘천국의 눈물’, ‘락오브에이지’, ‘피맛골연가’ 등의 의상디자이너로 두각을 나타낸 그녀는 각 공연의 시대상과 트랜드를 아울러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내고, 의상의 한 부분 한 부분을 세심하게 제작하여 고급스러움을 살린 무대의상으로 유명하다.

한정임 디자이너의 작업실에서는 현재 오스트리아 왕실 문화의 화려함과 그 시대 트렌드 아이콘으로 칭송 받던 엘리자벳의 의상제작이 한창이다. ‘관객과의 만남’ 참가자들은 직접 작업실에 방문하여 내년 2월에 공개될 무대 의상 일부를 미리 만나볼 수 있으며, 자세한 제작과정의 이야기를 들어 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가지게 된다.

유럽과 한국 뮤지컬 음악계의 두 거장과의 만남을 통해서 직접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고, 제작현장을 방문할 수 있는 이번 행사는 뮤지컬 ‘엘리자벳’뿐 아니라 뮤지컬 분야에 진출하고자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뿐만 아니라, 평소 뮤지컬 제작에 관련된 뒷이야기를 접하기 어려웠던 일반인들에게도 흥미로운 경험이 될 것이다.

자세한 내용과 참여 신청방법은 네이버 카페 ‘공연보는날’(cafe.naver.com/musicalday)’에서 를 통해서 확인 할 수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73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뮤지컬 '엘리자벳' 제작진…"개막 앞두고 관객과 만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