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민 중 87.9% 국내여행 떠났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6.05.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20160302_150026.jpg▲ 강원도 양양군 '휴휴암' 앞 바다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9명은 국내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발표한 ‘2015 국민여행 실태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만 15살 이상 국민 중 87.9%가 지난해 국내에서 여행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여행 실태조사’는 1년 주기로 공표되고 있으며 이번 조사는 전국 2493가구의 만 15세 이상 동거 가구원 653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중42243강릉-헌화로.jpg▲ 동해안 숨은 비경, 강릉 헌화로 드라이브 코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만 15세 이상 국민(약 4300만명) 중 약 87.9%가 지난해 국내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4년 여행 경험률인 86.3%보다 1.6%p 증가한 수치다.
참가자 수와 참가 횟수, 이동 총량, 총비용 등 국민여행과 관련된 모든 지표 역시 2014년보다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한 해 동안 만 15세 이상인 우리나라 국민은 한 명당 약 5.47회의 국내여행을 떠났으며 약 9.34일간 집을 떠나 여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50413_135642.jpg▲ 강화도 석모도
 
교통과 숙박, 음식비 등 주요 항목은 국민 1인당 연간평균 약 58만2770원을 지출한 것으로 분석됐다.
 
국민들의 주요 방문 지역은 경기와 서울, 충남, 경남, 강원의 순으로 전년도 조사 결과와 유사하게 나타났으나 숙박여행은 경기와 강원, 충남, 경남, 전남 순으로 조사됐다.
 
1935378_image2_1.jpg▲ 대구 팔공산 케이블카
 
지난해 숙박여행 결과인 강원, 경기, 충남, 경남, 경북 등의 순서와 비교해 보면 경기가 강원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당일여행 지역으로는 경기와 서울, 충남, 경북, 경남의 순으로 전년도 1~3위의 순위 변동은 없었다.
 
지역별 만족도는 제주가 5점 만점에 4.3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전북과 강원, 부산 등의 순이었다.
 
2375355_image2_1남해 왕지마을.jpg▲ 남해 왕지마을 (사진=남해군)
 
국내 관광여행지별 전반적 만족도(5점 만점)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인 4.04점으로 조사됐고 지역별 만족도 순위는 제주(4.30)와 전북(4.15), 강원(4.13), 부산(4.12) 및 광주(4.10)의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국내여행을 하지 않은 이유로는 ‘여가시간 및 마음의 여유 부족’(48.5%)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경제적 여유 부족’(20.1%)이 그 뒤를 이었다.
 
국내여행은 ‘여가·위락·휴가(45.6%)’를 목적으로 떠나는 경우가 가장 높았고 ‘가족·친척·친구 방문(41.6%)’을 위해 이동하는 경우가 그 뒤를 이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5986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난해 국민 중 87.9% 국내여행 떠났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