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봄철 산행 심장마비 조심해야”…사망 원인 절반 차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봄철 산행 심장마비 조심해야”…사망 원인 절반 차지

겨울 준한 등산복 등 보온장비 준비…충분한 스트레칭으로 체온 올려야
기사입력 2016.03.12 09: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픈뉴스,opennews)

북한산2_1105218334_0022.jpg▲ 북한산국립공원
 
지난 5년간 국립공원 등산객 사망 중 절반은 원인이 심장마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안전처는 2011년부터 작년까지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사망자는 총 115명이며 이중 50%인 58명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추락사와 익사가 각각 31명과 11명으로 뒤를 이었다.
 
북한산_1105218334_0028.jpg▲ 북한산 국립공원
 
안전처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봄철 날씨가 포근해지면서 등산객 증가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봄철에는 산행 중 아직 낮은 기온으로 인해 혈관이 수축되고 수축된 혈관에 압력이 높아져 심장마비 발생 위험이 어느 때보다 높다.
 
실제로 이달 김 모씨(44)가 가평의 유명산을 오르던 중 갑자기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심장마비로 사망했으며 포천의 국사봉에서는 이 모씨(71)가 산을 내려오던 중 심장마비로 숨졌다.
 
안전처는 봄철 등산 중 심장마비를 예방하고 골절 등 부상을 피하기 위해서는 산에 올라가기 전 충분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북한산1105218334_0026.jpg
 
북한산1105218334_0026.jpg▲ 북한산 국립공원
 
산은 봄과 겨울 날씨가 공존하는 만큼 갑작스런 기온하강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겨울에 준해 등산복 등 보온장비를 준비해야 한다.
 
또 겨우내 웅크렸던 몸으로 갑자기 등반하는 것은 근육과 관절에 무리를 주고 심각한 경우 심장마비로도 이어질 수 있으므로 출발하기 전 충분한 준비운동과 스트레칭으로 체온을 올려야 한다.
 
아울러 자신의 체력을 과신하지 말고 봄철에는 오후 4시 전에는 하산 할 수 있는 가벼운 코스를 선정하는 것이 좋다.
 
최복수 안전처 안전총괄기획관은 “특히 큰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음주행위는 삼가해 달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