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한·중·일 비스니스 서밋 참석…FTA 가속화 제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11.02 07: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박근혜 대통령은 제6차 한일중 정상회담차 한국을 방문한 아베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와 함께 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3국간 경제협력 방안을 제시했다.
 
이날 행사에는 3국 경제단체를 대표하는 한국의 전국경제인연합회, 일본의 게이단렌(經團連), 중국 국제무역촉진위원회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3국 기업인 400여명이 참석했다.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은 2009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제2차 3국 정상회의 때부터 열렸으며, 이번 서밋은 2012년 이후 3년 반 만에 다시 개최됐다.
 
박 대통령은 축사에서 한일중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가속화 및 3국간 교역·투자 확대 필요성을 강조하고 한국의 창조경제 등 각국의 신성장산업 육성에서 공조를 강화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동북아 경제공동체 구축을 위한 협력 ▲창의와 혁신에 기반한 미래 성장산업에서의 협력 ▲기후변화 등 글로벌 이슈 공동대응 이라는 3대 협력 방향을 제시했다.
 
박 대통령은 동북아 경제공동체 구축을 위한 협력과 관련, “최근 들어 TPP나 RCEP 같은 지역경제 통합을 위한 메가 FTA가 통상 분야의 새로운 트렌드가 됐다”며 “특히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3국은 ‘포괄적이고 높은 수준의 FTA’를 위해 협상을 가속화하기로 한 만큼 향후 동북아 경제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번에 3국 경제단체들 간에 교역·투자 활성화를 위한 MOU를 맺은 만큼 한일중 FTA 논의를 진전시키는데 경제인 여러분께서도 적극적인 지지와 협조를 해주시기 바란다”며 “3국 정부는 3국 경제인 모두의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협상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또한 “이번에 협력 MOU를 맺은 전자상거래 시장을 비롯해서 교통·물류체계 등도 빠른 시일 내에 연계·통합돼서 동북아 단일시장 구축의 중요한 기반이 마련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박 대통령은 미래 성장산업을 향한 협력에 대해선 “그 간 3국은 제조업을 중심으로 급성장해왔지만 이제는 제조업의 혁신과 함께 고부가가치 신성장산업을 육성해서 저성장의 위기를 함께 극복해야 할 때”라며 “신산업과 제조업 혁신 분야에서 경제인간의 교류와 협력이 본격화되기를 기대하며 3국 정부는 협력 사무국, 장관급 협의체 등을 통해서 여러분의 활동을 열심히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세계의 경제가 하나로 연결되고 한 나라의 노력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 다양한 문제들이 등장하면서 최근에는 다자 협력채널을 통해 많은 문제들을 해결하고 있다”며 “우리 3국은 이러한 이슈들의 중요한 이해당사자들인 만큼 국제사회에서 한 목소리로 대응해서 각국 기업인들이 자유롭게 활동할 수 있는 비즈니스 환경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얼마 전 한국에서는 ‘미생’이라는 드라마가 큰 인기를 끌었다. 3국의 공통 문화자산이자 인생의 축소판이라고 하는 바둑을 소재로 한 드라마인데, 미생은 바둑에서 집이나 대마가 아직 완전하게 살아 있지 않은 상태를 말한다”면서 “오늘 만남을 계기로 경제인 간의 소통과 교류를 활성화해서 한일중 3국 경제가 동북아 경제공동체라는 진정한 완생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비즈니스 서밋에 앞서 이날 오전 롯데호텔에서 우리 기업 107개사, 중국측 바이어 47개사, 일본측 바이어 29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한일 및 한중 비즈니스 상담회가 열렸다.
 
또한 일본 기업 16개사, 중국 기업 4개사는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인재채용 상담회에 참석해 국내 만 34세 이하의 구직희망 청년들을 대상으로 일대일 면담을 진행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朴대통령, 한·중·일 비스니스 서밋 참석…FTA 가속화 제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