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철 숨은 명소, 국립공원 계곡 10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7.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777305.jpg▲ 가야산 홍류동계곡.(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관리공단이 그동안 덜 알려졌지만 가족단위로 함께 하기에 적합한 숨은 명소인 국립공원 계곡 10곳을 추천했다.
 
공단은 또 인근 숙박시설과 먹거리, 볼거리, 놀거리 등 올 여름 국립공원에서 휴가를 보낼 탐방객에게 유용한 정보와 해당계곡에 있는 국립공원 야영장도 소개했다.
 
공단은 지리산 국립공원의 경우 지리산을 상징하는 뱀사골계곡 대신 달궁계곡을 추천했다.
 
이 곳은 삼한시대의 효왕이 쌓은 성이 있다 해서 달궁으로 불린다. 계곡을 끼고 달궁야영장, 달궁자동차야영장, 덕동자동차야영장 등이 있다.
 
덕유산은 장장 25㎞ 이르는 구천동 33경이 포함된 구천동계곡이 있고 국내에서 가장 큰 덕유대야영장이 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한적한 구천동계곡의 반대편에 위치한 칠연계곡을 추천했다.
 
칠연계곡은 울창한 소나무 숲과 함께 일곱 개의 못이 한 줄로 늘어서 있는 칠연폭포가 장관을 이룬다.
 
주왕산은 보통 3개의 폭포가 있는 주왕계곡을 떠올리지만 주왕산 남동쪽에 있는 절골 계곡을 추천했다.
 
죽순처럼 우뚝 솟은 기암괴석과 울창한 수림이 인상적이며 가을이면 더욱 아름답다. 계곡과 멀지 않은 곳에 영화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촬영지로 유명한 주산지가 있다.
 
월악산은 이 곳의 대명사인 송계계곡 대신 만수봉과 문수봉 사이의 용하계곡을 추천했다.
 
용하계곡은 16㎞에 걸쳐 이어진 이끼가 끼지 않는 맑은 물과 바위가 인상적이며 용하야영장을 끼고 있다.
 
888365.jpg▲ 치악산 금대야영장 자연관찰로 숲 속 트레킹.(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소백산은 영남제일의 희방폭포가 있는 희방계곡 대신 남천계곡을 추천했다.
 
남천계곡은 여름 한철만 개방돼 사람들의 손을 덜 탄 자연경관을 지니고 있다. 야영장비 일체를 제공하는 남천 풀옵션야영장도 있어 처음 캠핑을 경험하는 가족들에 추천하는 곳이다.
 
치악산은 구룡계곡 대신 금대계곡을 추천했다. 금대계곡에는 ‘숲속의 정원’을 주제로 한 금대에코힐링야영장이 있다. 다양한 숲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어 어린자녀가 있는 가족에게 추천하는 곳이다.
 
가야산의 추천 계곡은 홍류동계곡으로 해인사 입구까지 4㎞에 이르는 곳이다.
 
저지대 수평탐방로인 ‘소리길’을 따라 무릉교, 칠성대, 낙화담 등 가야산 국립공원의 19명소 중 15명소를 볼 수 있다. 치인야영장과 삼정야영장이 있다.
 
이 밖에도 설악산에서는 백담계곡 대신 천불동계곡을, 속리산은 화양동계곡 대신 만수계곡을, 내장산은 남창계곡대신 금선계곡을 선정했다. 탐방객들이 많은 북한산과 계룡산의 계곡은 선정과정에서 배제했다.
 
한편 국립공원 야영장에서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야영객을 위한 숲속 도서관 운영, 생태체험 등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야영객들에게 책을 무료로 빌려 주는 숲속도서관은 설악산 설악동, 가야산 치인, 주왕산 상의, 소백산 삼가, 남천, 태안해안 학암포, 한려해상 학동 등 7개 야영장에서 운영된다.
 
치악산 금대 에코힐링야영장에서는 8월 말까지 매주 토요일 생태체험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숲속 명상과 같은 힐링프로그램과 편백향주머니, 수서곤충 관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정장훈 국립공원관리공단 홍보실장은 “올 여름 휴가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국립공원의 숨은 명소에서 자연을 한껏 만끽하기를 권한다”며 “우리의 소중한 자연을 오래도록 함께 누릴 수 있도록 탐방객들은 환경보호에 신경을 써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36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름 휴가철 숨은 명소, 국립공원 계곡 10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