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때 독버섯·벌쏘임·뱀물림 주의하세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7.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국립공원 탐방시 주의해야 할 독성 동·식물 행동요령을 27일 발표했다.
 
장마 전후의 고온 다습한 기후는 산림과 초지에서 다양한 버섯들이 대량으로 자랄 수 있는 여건이 된다.
 
고온 다습한 여름철 야영장 주변이나 산림 등지에서 자라는 독버섯을 식용버섯으로 착각해 채취, 먹어서는 안된다.
 
123456895.jpg▲ 식용이 금지된 개나리광대버섯. 식용버섯인 노란달걀버섯과 혼동하기 쉽다.
 
최근에는 버섯이 건강식품으로 관심을 받고 있어 야생버섯을 채취해 먹었다가 독버섯 중독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버섯은 서식지 환경이나 생장단계에 따라 색과 모양의 변화가 심하고 채취 버섯 일부에 독버섯이 섞여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되도록 야생버섯을 먹지 말아야 한다.
 
특히 야영장 주변에서 발생하는 독버섯은 어린이 등이 무심코 먹을 수 있어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
 
한편, 버섯을 비롯한 야생식물을 허가없이 채취하는 경우에는 자연공원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올해 여름은 긴 가뭄에 이어 장마철인데 비가 내리지 않는 마른 장마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보통 9~10월 성묘철에 왕성히 활동하는 말벌이 2달 가량 빠른 7월부터 왕성히 활동하고 있다.
 
야영장의 지정된 지역를 임의로 벗어나거나 정규탐방로가 아닌 샛길 등을 이용할 때에는 말벌이나 땅벌 등 기타 벌레에 해를 입을 확률이 현저히 높아지므로 반드시 지정된 지역와 탐방로를 이용해야 한다.
 
말벌에 쏘였다면 심한 염증이 생길 수 있다. 국소적인 피부 염증이 지속되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벌집을 발견하면 스스로 제거하기보다는 국립공원사무소나 소방서에 연락해야 한다. 벌을 자극하지 않으려면 뛰지 말고 최대한 낮은 자세를 취해야 한다.
 
집을 제거한 이후에도 벌들은 귀소본능 때문에 2시간 또는 3시간 정도 자기 집이 있던 자리를 배회한다. 때문에 절대 벌집이 있던 자리는 가지 말아야 한다.
 
뱀물림 사고도 주의를 요한다. 국립공원에서 지난 2년간 뱀물림 사고는 3건이 발생했으며 모두 휴가철인 7,8월에 야영장 주변에서 발생했다.
 
독사는 살모사류가 대표적이다. 건강한 사람은 물려도 바로 사망할 가능성이 적다. 다만 물린 상태에서 흥분해 산을 뛰어 내려오거나 하면 혈액 순환이 증가해 독이 빨리 퍼진다. 통상 뱀에 물리면 3∼4시간 내에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 밖에도 독성을 가지거나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식물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잎과 가시에 포름산이 들어 있는 쐐기풀, 꽃가루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환삼덩굴과 돼지풀 등이 대표적이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민소매나 반바지 보다는 긴 소매와 긴 바지를 입어야 하며 지정된 탐방로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원색의 화려한 옷은 곤충을 유인할 수 있는 색상이므로 피해야 한다.
 
향수나 향이 함유된 비누·샴푸·로션도 삼가는 것이 좋다. 향수나 향이 함유된 비누·샴푸·로션은 향기에 민감한 곤충을 유인하여 벌레에 물리거나 벌에 쏘이기 쉽다.
 
태그

전체댓글 0

  • 652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휴가 때 독버섯·벌쏘임·뱀물림 주의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