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제철 제고장 식재료 보양식으로 무더위 날려요 "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제철 제고장 식재료 보양식으로 무더위 날려요 "

농진청, 지역별 여름 보양식 소개
기사입력 2015.07.13 11: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픈뉴스,opennews)
 
올 여름은 메르스(중동호흡기질환)와 경기 침체가 겹치면서 ‘알뜰 휴가족’이 늘 전망이다. 또, 제철 식재료를 이용한 색다른 지역별 보양식도 여름나기 비법으로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은 ‘RDA 인테러뱅’ 152호 ‘휴(休)~, 여름이다!’를 발간하고 조상들의 피서법, 제철 음식, 지역별 보양식 등을 실었다. 진정한 휴식을 위한 제철 식재료로 만든 보양식 소개가 특징.
 
서울·경기의 여름 보양식은 과거 궁중이나 양반가에서 즐기던 복달임 음식이 민간에 전승된 것이 특징이다. 초계탕, 초교탕, 임자수탕 등이 그 예다. 뿐만 아니라, 용봉탕과 양평의 쏘가리 매운탕, 민엇국도 유명하다.
 
강원도는 다른 지역에 비해 산이 많아 깊은 계곡에서 나는 민물고기를 이용한 보신음식이 발달했다. 그 예로 메기찜, 복추어탕, 꾹저구탕 등이 있다.
 
충청도는 바다를 끼지 않은 충북 내륙의 보양식과 충남 개펄에서 나는 수산물을 이용한 음식이 조화롭다. 도토리묵밥, 새뱅이찌개, 참붕어찜, 인삼어죽, 밀국낙지탕, 능쟁이 무침이 추천할 만한 보양식이다.
 
123035e99610a9a499b90cac98a448e9.jpg
 
경상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발달한 국수문화와 낙동강과 남해에서 나는 수산자원을 바탕으로 독특한 보양문화가 탄생했다. 이에는 건진국수, 진주냉면, 부산밀면의 여름 대표 국수들과 참게탕, 은어밥, 개복치 수육이 있다.
 
전라도는 명실상부한 맛의 고장으로, 노령산맥, 금강, 섬진강, 서해와 남해가 조화로운 곳에서 나는 풍성한 식재료를 자랑한다. 풍천장어구이, 애저찜, 양탕, 짱뚱어탕, 백합탕, 재첩국 등이 추천할 만한 보양식이다.
 
제주도는 육지부와 달리 물산이 풍부하지 않아 제주바다에서 쉽게 얻을 수 있는 해산물을 위주의 여름 보양식이 발달했다. 몸국, 군벗물회, 게웃젓, 깅이죽이 추천할 만한 음식들이다.
 
ac9c43da-653d-494f-9737-de50d0e33c16.jpg
 
지친 몸과 마음이 함께 쉴 수 있는 비법은 농촌진흥청 누리집(www.rda.go.kr) 인테러뱅(RDA Interrobang) 152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