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과거사 짐 내려놓을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서울 행사서 축사…도쿄에서는 윤 외교장관이 대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6.23 10: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올해는 미래 향해 나아갈 수 있는 역사적 기회…전환점으로 만들어야”

1987-p999999990.jpg▲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주최로 열린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은 22일 “(한·일간) 가장 큰 장애요소인 과거사의 무거운 짐을 화해와 상생의 마음으로 내려놓을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주최로 열린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석, “양국이 그런 시작을 할 때, 국교정상화 50주년인 올해는 한·일 양국이 새로운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국교정상화 50주년인 올해는 양국이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역사적 기회”라며 “올해를 한·일 양국이 새로운 협력과 공영의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갈 수 있는 전환점으로 만들어야 하며, 이것은 후세에 대한 우리의 책무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특히 박 대통령은 “비록 양국 간에 실타래처럼 꼬인 현안들이 있지만, 양국 국민들은 서로를 이해하고 문화를 통해 교류하고 마음을 나누면서 가까워져 왔다”며 “이제 그런 양 국민들의 마음을 정부가 나서서 하나로 모으고 현안을 풀어나가면서, 협력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양국관계의 미래지향적인 발전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신의보다 의지할 만한 것은 없다’는 말처럼 양국 국민들 간 신뢰와 우의를 쌓아나가는 것 또한 중요하다”며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이해 양국 국민들이 마음과 마음의 교류를 더욱 심화하면서 신의를 보다 깊게 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들을 양국이 함께 취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한 사람의 꿈은 꿈에 불과하지만 만인의 꿈은 현실이 된다는 말이 있다”며 “한·일 양국이 지난 1965년 시작한 화해의 여정을 지속하고, 양 국민들이 한·일 관계의 새로운 미래에 대한 꿈을 꿀 수 있도록, 그 길을 함께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 행사에 앞서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후 일본 도쿄 쉐라톤 미야코 호텔에서 주일 한국대사관 주최로 열린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석, 같은 내용의 박 대통령 축사를 대독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朴대통령 “과거사 짐 내려놓을 수 있도록 만들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