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박 대통령, 휴일에도 메르스 현장 방문…의료진·상인 격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박 대통령, 휴일에도 메르스 현장 방문…의료진·상인 격려

‘외국인관광객 급감’ 동대문 찾아 민생 점검
기사입력 2015.06.15 06: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픈뉴스,opennews>

a324887c6b3814b77dfb543ad91ae0ee.jpg▲ 박근혜 대통령이 14일 오후 서울대병원 메르스 치료 격리병동을 방문, 병실 밖에서 오명돈(오른쪽) 감염내과 교수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은 휴일인 14일 오후 메르스 선별진료소와 격리병동을 운영하는 서울대병원을 찾아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의료진을 격려했다.
 
또 메르스 사태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동대문 상점가’도 찾아 상인들을 위로했다.
 
서울대병원을 찾은 박 대통령은 응급실 밖 컨테이너에 설치된 선별진료소를 둘러본 뒤 격리병동을 찾아 환자 치료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민들을 위해서 고생이 많으시고 애써 주셔서 고맙다”며 “헌신적으로 일하고 계시다는 것 우리 국민들이 잘 알고 있고, 여러 곳에서 응원을 보내고 있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환자들에게는 의료진 여러분이야말로 희망 아니겠습니까. 국민들을 위해서 어려움이 한둘 아니겠지만 마지막까지 힘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박 대통령은 “굉장히 철저하게 격리돼 있고 안심을 해도 되는데 이런 상황을 잘 이해 못할 경우에는 감염되지 않을까 막연한 두려움 때문에 내원객들이 (방문을)꺼려서 타격도 입으신다는 데”라며 “국민들께서도 철저하게 관리가 잘 되고 있다는 것을 아시도록 대응을 해 주셨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격리병동에서 방호복을 입고 근무 중인 간호사와 전화통화를 하며 “국민들께서도 너무 위축되지 않고 조금 더 자유롭게 활동도 하시고, 또 병원에 오시는 것도 걱정 안하시도록 더 많이 알려야 되겠다”며 “모두 이렇게 헌신해 주시니까 완쾌돼서 퇴원하는 분들도 자꾸 늘어나고 해서 이것이 바로 우리가 이 병을 극복할 수 있다는 좋은 증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박 대통령은 병동 벽에 걸려있는 ‘살려야 한다’라고 쓰인 종이를 보고 “어떤 구호보다도 마음에서 절실하게 우러나오는 구호”라며 “앞으로 이런 계기로 또 한번 공중보건 시스템을 정비하는 데 더 힘을 실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44cbecb89e0da0c2185781ed9dc3dd35.jpg▲ 박근혜 대통령이 14일 오후 메르스 영향으로 해외관광객 감소와 소비위축 등 어려움을 겪는 국내 최대 규모 패션산업집적지인 동대문 상점가를 방문해 시민과 인사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서울대병원 방문에 이어 박 대통령은 메르스 사태로 해외 관광객 급감·국내소비 위축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대문 상점가’를 찾아 상인들을 위로했다. 이번 사태로 고통받는 민생 현장을 방문, 경제 여파 최소화를 위한 대응에 나선 것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 9일 국무회의에서도 “(메르스로 인해)자영업자를 비롯한 서민들의 경제적 상황이 더욱 어려워지지 않을까 심각하게 염려가 된다”며 “특히 관광, 숙박, 유통, 레저 등 민생 관련 동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메르스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이나 업종·계층에 대해서는 맞춤형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해서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한 바 있다.
 
c38b98fc99967539a2d5511628cb4130.jpg박근혜 대통령이 14일 오후 메르스 영향으로 해외관광객 감소와 소비위축 등 어려움을 겪는 국내 최대 규모 패션산업집적지인 동대문 상점가를 방문해 상인과 대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동대문 상점가’는 다양한 관광유적지와 종합쇼핑몰, 전통시장이 어우러져 있고 화장품부터 의류까지 원스톱 쇼핑이 가능해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이 매우 선호하는 관광쇼핑 명소다.
 
하지만 이번 메르스 확산으로 내국인 고객은 20~30%, 중국인 관광객은 80∼90% 감소했으며 평화시장에도 하루 500명 이상이 찾던 중국 보따리 상인의 발길이 뚝 끊기는 등 매출이 절반 이하로 줄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b5179c7316a871963e4e7d0fd8d434d3.jpg▲ 박근혜 대통령이 14일 오후 메르스 영향으로 해외관광객 감소와 소비위축 등 어려움을 겪는 국내 최대 규모 패션산업집적지인 동대문 상점가를 방문해 시민과 인사하고 있다.<사진=청와대>
 
한국 방문을 취소한 외국인 관광객은 지난 13일 기준으로 10만8000여명에 달하며, 이러한 침체는 의류는 물론 화장품·신발·완구 등 동대문 일대 모든 분야에서 마찬가지라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동대문 상점가를 직접 방문해 상인들을 위로하고 메르스 퇴치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들의 소비활동을 격려하는 한편 우리나라 관광·쇼핑지의 안전함을 강조하며 해외관광객의 한국방문을 당부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저작권자ⓒ오픈뉴스 & eope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