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춘곤증·피로감 날려주는 토종 약초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3.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 봄철 피로와 춘곤증엔 우리 토종 약초가 최고!
 
농촌진흥청은 봄철 춘곤증과 피로감을 덜어주는 토종 약초 봄나물을 소개했다.
 
새봄을 맞았지만 달갑지 않은 손님, 바로 견딜 수 없는 졸음과 겨우내 쌓인 몸의 긴장이 풀리며 찾아오는 피로감이다. 환절기에는 일교차가 커 생체 리듬이 깨지면서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고, 춘곤증으로 이어지곤 한다.
 
토종 약초 중에 방풍나물과 두릅은 살짝 데쳐 먹으면 향긋함과 감칠맛이 돈다.
 
8af6238639d2bf5730dc022f878b9a69.jpg
 
방풍나물은 갯기름나물을 재배한 것으로 어린순, 연한 잎, 열매를 먹을 수 있다. 잎과 줄기를 데쳐 나물로 무치거나 볶아 먹고, 열매는 술을 담가 마시면 피로를 덜어주고, 빈혈과 두통에도 좋다.
 
두릅은 향긋하면서 쌉싸래한 맛으로 봄철 미각을 돋우는 제철 식품이다. 살짝 데친 뒤 물에 담가 쓴맛과 떫은 맛을 없앤 뒤 초고추장에 찍어 먹거나 무쳐 먹으면 풍미가 좋다.
 
또한, 두릅은 단백질과 비타민C, 칼슘 등이 풍부해 신경을 안정시켜주며 혈액순환에도 좋다. 더불어 오갈피나무나 인삼에 들어있는 것과 유사한 사포닌이 들어 있어 몸의 활력을 되찾아 피로를 풀어줌으로써 춘곤증을 떨치는 데도 그만이다.
 
봄철 빼놓을 수 없는 건강 약초로 쑥을 들 수 있다. 우리에게 친숙한 쑥은 오래전부터 식재료와 약재로 널리 쓰였다. 동의보감은 쑥을 ‘애엽(艾葉)’이라 부르며 ‘맛이 쓰며 맵고 성질이 따뜻해 오장의 좋지 않은 기운과 풍습을 다스려 장기 기능을 강화하는 효과가 있다’고 적고 있다.
 
된장을 풀어 쑥과 냉이를 함께 넣어 끓이는 쑥국은 향과 맛, 영양이 뛰어나 누구나 좋아하는 음식이다. 쌀에 부족한 칼슘을 보충해 궁합이 잘 맞는 쑥떡 역시 봄철에 맛보는 별미 가운데 하나다.
 
최근 농촌진흥청 약용작물과는 쑥의 재배 방법 연구와 주요 성분인 유파틸린, 자세오시딘 등 다양한 생리 활성 물질들을 검정하면서 암 예방, 노화 지연, 아토피 치료 등에 효능을 보이며 재평가 받고 있다.
 
 
a97bd0d5-5a26-4592-9142-31959971a247.jpg
 
이 밖에도 ‘부추(?菜)’를 비롯해 삼나물로 알려진 ‘눈개승마’, 명이나물로도 불리는 ‘산마늘’, ‘곰취’ 등도 춘곤증을 해소하고 미각을 일깨우는 훌륭한 토종 약초들이다.
 
이러한 약초를 이용하는 방법 외에도 춘곤증과 스트레스로 쌓인 피로를 없애려면 규칙적인 생활 습관, 충분한 수면과 휴식, 적당한 운동을 함께 하면 좋다.
 
농촌진흥청 약용작물과 이정훈 박사는 “주변에서 쉽게 얻을 수 있는 토종 약초를 먹어 미각도 살리고 활력도 되찾길 바란다”며, “아울러 토종 약초 자원의 가치와 우수성을 다시 찾아내 재배 농가의 소득 증가에도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622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봄철 춘곤증·피로감 날려주는 토종 약초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