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영장류 실험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를 찾는다”

기존 약물의 약효 검증을 위한 동물모델을 4월초까지 개발키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6 16: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미국 FDA에서 허가 받아 안정성이 입증된 약물 중 코로나 19에도 효능이 있는 약물을 찾아내는 ‘코로나19 약물 재창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파스퇴르연구소, 한국화학연구원 등의 연구인력과 장비를 총 동원하여 기존 약물을 대상으로 세포에서의 약효를 검증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영장류, 마우스를 코로나19에 감염시키고 대상 약물을 투약하여 치료 효능을 과학적으로 검증하는 실험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

감염병 대응 시급성을 고려해 동물실험은 진행중인 영장류, 마우스 코로나19 감염 모델이 개발되는 즉시 바로 진행된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국가영장류센터는 약물의 코로나 치료 효과를 검증하기 위해 4월초까지 코로나 감염모델(영장류) 개발을 추진중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영장류 국제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현 상황에서도 그간 국가 인프라로 구축해 온 생명(연) 영장류자원지원센터를 통해 영장류를 확보해 안정적으로 개발중이다.

마우스에 있어서는 그 동안 다양한 유전자변형마우스 개발을 통해 역량을 확보한 (재)국가마우스표현형분석사업단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변이 상황을 고려해 코로나 감염 모델 마우스 5종을 개발 중에 있다. 또한, 사업단은 코로나 감염 마우스를 이미 보유한 나라들이 국외 반출을 꺼리는 국제 상황에도 그간 구축한 국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이미 개발된 해외 마우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동물실험을 통해 확인된 연구결과를 확보 즉시 의료계에 전달하여 국민들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인 약물이 투약될 수 있도록 뒷받침할 방침이다.

정병선 제1차관은 충북 오창에 위치한 생명연 영장류센터를 방문해 연구 진척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연구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정병선 제1차관은 현장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국민 우려가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생명(연)과 과학기술계가 그간 R&D를 통해 확보한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코로나19 치료 약물 재창출 연구’ 결과를 신속히 도출하여 이를 국민과 의료 현장에 제공함으로써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약물이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303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과기정통부, “영장류 실험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를 찾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