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거리두기 현 단계 2주간 유지…5인 모임금지도 현행대로”

“이제 백신의 시간…그리운 일상을 향해 함께 한발 한발 나아가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2.26 12: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현 단계(수도권 2단계·비수도권 1.5단계)를 앞으로 2주간 더 연장한다.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영업시간 제한도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다음주부터 2주간 연장하는 방안을 오늘 회의에서 논의하고 확정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6e6e6e6e6e.jpg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국무조정실)

 

정 총리는 “설 연휴 이후 우려했던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은 나타나지 않고 있지만 그렇다고 안정세에도 이르지 못한 것이 현재의 상황”이라며 “직장과 병원, 가족 모임 등 일상 곳곳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고연장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감염재생산지수도 2주 연속 1을 넘고 있고 봄철 새학기를 맞아 외출과 접촉이 늘어나는 점도 방역에는 위험요인”이라며 “꾸준히 유입이 확인되고 있는 변이바이러스 또한 우려스러운 요소”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방역수칙이 현장에서 제대로 실천될 수 있도록 책임은 더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은 좀 더 상황을 지켜보며 차근차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것과 관련 “이제 백신의 시간”이라며 “전국의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보건소에서 역사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어 “첫 접종에 긴장도 되지만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고 싶다는 기대감과 설렘을 품고 계신 분들이 많다”며 “정부는 그 염원이 하루 속히 이뤄지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집단면역도, ‘자율과 책임’ 방역도 결국은 국민 여러분이 함께할 때 성공할 수 있다”며 “확실한 안정국면에서 백신을 차질없이 접종하고 코로나19 종식으로 가는 여정을 순조롭게 이어가도록 변함없는 ‘참여방역’을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국민 여러분도 한마음 한뜻으로 동참해줄 것을 거듭 당부한다”며 “서로를 배려하고 격려하면서 그리운 일상을 향해 우리 모두 함께 한발 한발 나아가자”고 호소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118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丁총리 “거리두기 현 단계 2주간 유지…5인 모임금지도 현행대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