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현대건설과 국내 최초로 5G 건설 자동화 나선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1 15: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opennews=오픈뉴스)

 

KT(회장 황창규)는 현대건설과 1일 계동 현대건설 사옥에서 '5G 기반 스마트 건설자동화 기술개발 및 사업화'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5G 건설자동화 기술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91001003000353_01_i_P2.jpg

 

건설사에서 5G를 도입해 건설 현장을 혁신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사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5G 기반 건설 분야 생산성과 품질향상 기술 개발 ▲5G 스마트 건설기술(자율주행 건설로봇 등) 개발 ▲5G 건설 현장 모니터링 기술 개발 및 정보교환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개발한 기술들을 빠르게 사업화하고, '건설 현장의 디지털 혁신(Digital Transformation)'을 이룰 수 있도록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양사간 5G 협업을 지속할 예정이다.

 

특히 KT 기업전용 5G 기술은 초고속, 초저지연의 특징을 갖고 있으면서도 보안성이 뛰어나, 높은 효율과 안정성을 요구하는 건설 현장 자동화에 필수적이다.

 

5G를 사용하면 대용량의 현장 3D 스캐닝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빠르게 전송할 수 있고,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현장에 자율기동 로봇을 파견해 실시간으로 조종할 수 있으며, 고화질 카메라 영상을 실시간 분석해 이상 상황을 바로 모니터링할 수도 있다.

 

현대건설은 연내 건설사 중에선 최초로 KT로부터 기업전용 5G를 도입하고, 국내 2개 건설 현장에서 시범적으로 5G 건설 솔루션을 실증할 계획이다.

 

또한 양사는 실증 시범사업을 마친 후에도 5G 기반 건설 현장 관리기술을 보급하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R&D센터장 이석홍 전무는 "현대건설은 스마트 건설기술의 개발 및 현장 적용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KT와의 5G 기반 기술협력 사업화로 전 현장의 생산성 향상이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서창석 전무는 "이번 MOU를 통해 KT와 현대건설은 5G를 기반으로 건설 현장 혁신을 시작하려 한다"며, "향후 양사는 건설 현장 자동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해 현장 효율을 향상시키고 산업 안전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82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KT, “현대건설과 국내 최초로 5G 건설 자동화 나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