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호주 정상 “신재생에너지 분야로 협력 확대”

문 대통령, 호주 인프라 사업에 한국기업 참여 관심 당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5 11: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스콧 모리슨 호주연방 총리와 취임 이후 두 번째이자, 올해 5월 호주 총선 이후로는 처음으로 정상회담을 가졌다.

 

2019092412345.jpg
문재인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양자회담장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두 정상은 한국과 호주가 아·태지역을 대표하는 중견국으로서 ▲교역·투자 ▲인프라 ▲국방·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음을 평가하고,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2014년 발효된 한-호주 FTA 등을 계기로 양국 간 경제 협력이 확대돼 왔음을 주목하고, 호주 정부가 추진 중인 주요 인프라 사업에 우리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모리슨 총리의 관심을 당부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호주군이 추진 중인 여러 방산사업에 우리 기업들이 참여해 한국전에 참전한 전통적 우방인 호주의 방산 역량 강화에 우리가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두 정상은 한국 기업들이 호주 내 자원개발에 참여해 왔음을 평가하고, 미래 첨단산업 분야에 필요한 주요 광물 및 수소 에너지 등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도 협력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의 한반도 정세를 설명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호주 측의 확고한 지지에 사의를 표하고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이에 모리슨 총리는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지도력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우리 정부의 노력을 지지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양 정상은 지난해 11월 정상회담에서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호주의 인도-태평양 전략 간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음을 재확인하고, 역내 번영과 평화를 위한 구체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두 정상은 민주주의, 시장경제, 인권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양국이 유엔 및 중견국 협의체인 믹타(MIKTA) 등 국제무대에서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믹타는 지난 2013년 9월 제68차 유엔총회 계기에 출범한 중견국 협의체로 멕시코, 인도네시아, 한국, 터키, 호주 5개국으로 구성돼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701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호주 정상 “신재생에너지 분야로 협력 확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