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단말 케어 특화 요금제 ‘5G 플래티넘’ 출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02 17: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총 8종의 5G 요금제 라인업을 완성해 단말기 케어에 특화된 신규 5G 요금제 '5G 플래티넘'을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하반기 프리미엄 및 중저가 5G폰이 연이어 출시를 앞두고 있어 이번 요금제의 활용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20190802009200353_01_i_P2.jpg

 

'5G 플래티넘'은 월 10만원대(10만5천원, VAT 포함)에 데이터 300GB(소진 후 10Mbps 속도제어)를 제공하는 5G 요금제다.

 

가족형 요금제(5G 슈퍼 플래티넘)가 필요 없는 대용량 데이터 이용객에게 안성맞춤이다.

 

선택약정 할인 적용가는 월 7만8천750원(VAT 포함)이며, 올 연말까지 가입 시 24개월간 데이터 무제한 프로모션을 받을 수 있다.

 

음성·문자는 기본 제공, 테더링·쉐어링 데이터는 월 100GB를 서비스한다.

 

가족 간 데이터 주고받기는 5G·LTE 상관없이 월 4GB까지 가능하며 세컨드 디바이스 월정액은 2회선까지 제공한다.

 

이번 요금제의 가장 큰 특징은 단말기 케어를 위한 다채로운 부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가입자들은 ▲분실·파손보험료 할인(10월 말까지 가입 시, 매달 3천800원씩 24개월간) ▲안심폰 백업 무료(12월 말까지 가입 시, 월정액 3천300원 할인, 24개월간) ▲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을 기본으로 적용받을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요금제가 단말 케어 서비스 가입률이 높은 20·30세대에게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올 하반기부터는 갤럭시노트10과 같은 프리미엄폰 및 중저가 보급형 5G폰 출시가 본격화되면서 단말 관련 혜택이 더욱 눈길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는 이 밖에도 '5G 플래티넘' 고객 대상 다양한 프로모션을 운영한다.

 

요금제 가입자들은 지니뮤직, U+모바일tv를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고, 해외로밍데이터 무제한 서비스를 12월 말까지 반값에 이용할 수 있다.

 

또 연말까지 유튜브 프리미엄 6개월, 8월 말까지는 넷플릭스 3개월 무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상품/기획전략담당 상무는 "'5G 슈퍼 플래티넘'이 가족 결합 고객에게 적합하다면, '5G 플래티넘'은 개인 데이터 용량과 단말 케어 혜택을 더욱 중시하는 20∼30대 고객들의 특성을 반영한 요금제"라고 말했다.

 

또한 "지난주 출시한 청소년·시니어 요금제와 더불어 업계 대비 2배인 총 8종의 5G 요금제 라인업을 완성했다"며 "앞으로도 각 연령층의 특징을 고려한 요금 상품을 늘려 고객들의 서비스 선택권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주 업계 최초 4만원대 5G 요금제와 가족 데이터 공유에 특화된 '5G 슈퍼 플래티넘' 요금제를 출시해 시장의 이목을 끌었다.

 

올 3월에는 5G 요금제를 가장 먼저 내놓으며 요금 경쟁의 포문을 열었다.

 

5월에는 가족 3명이 결합하면 5G 요금제를 반값에 쓸 수 있는 5G 결합 할인을 처음 선보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568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LG유플러스, 단말 케어 특화 요금제 ‘5G 플래티넘’ 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