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KT,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공급계약 체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2 14:5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삼성전자는 KT와 국가재난안전통신망 본사업 통신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875-201905021111.jpg

 

이번 계약을 통해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국가재난안전통신망 A·B 사업(서울, 대전, 대구, 광주, 경기, 충남, 강원, 전라, 경북, 제주)에 700MHz 기지국과 가상화 코어 소프트웨어, 전용 솔루션 등을 단독으로 공급한다.

 

삼성전자가 공급하는 국가재난안전통신망 통신장비는 3GPP 국제 표준 기술인 ▲기지국 공유기술(RAN Sharing) ▲공공망용 사물인터넷(NB-IoT) ▲차량형 이동기지국(IOPS) ▲단말간 직접통신(D2D Communication) ▲다중동시영상전송(eMBMS) 등 LTE 공공망 분야에서 세계 최초로 적용되는 신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이를 통해 국가재난안전통신망 커버리지를 효과적으로 확보하고 험준한 산악 지형, 데이터 폭증, 집중국사 유실 등 극한의 환경에서도 통신망 생존성을 확보해 유사시에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우선, 현장 구조인력이 활용하는 음성·화상 통화를 최우선으로 처리하는 '개별·그룹별 비상통화(Mission Critical Push-To-Talk)' 기술이 적용돼 어떠한 상황에서도 현장 구조대원 간 끊김 없는 통신을 보장하고 고화질의 영상 통화도 가능하다.

 

이미 구축돼있는 통신사업자의 상용망을 이용해 국가재난안전통신망 서비스가 가능한 '기지국 공유기술'은 효율적인 비용으로 전국 서비스가 가능하며 산악지역 및 건물 내부, 지하 등 음영 지역도 최소화한다.

 

삼성전자와 KT는 '기지국 공유기술'을 활용하면서도 재난대응 8대 정부 부처(경찰, 소방, 해경, 지자체, 군, 의료, 전기, 가스)가 활용하는 국가재난안전통신 무선네트워크 및 기간망에 보안 무결성도 확보한다.

 

국가재난안전통신망 최초로 사물인터넷 단말을 저전력·무선통신으로 연결하는 공공망용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사고 후 구조 활동뿐 아니라 화재감시·시설물 관리 등 사고 여부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예방이 가능하다.

 

긴급상황에서 자체적인 통신망을 구축하는 차량형 이동기지국(IOPS - 단독 기지국)과 단말 간 직접통신(Device to Device, D2D)은 산악 등 커버리지가 닿지 않는 지역에서도 유기적인 구조 활동을 지원한다.

 

또한, 1대 다수로 의사소통을 하는 재난안전통신(Push-To-Talk) 특성에 최적화된 다중동시영상전송 기술이 국가재난안전통신망 최초로 적용돼 사고 현장에 구조인력이 집중 투입된 경우에도 2천500개 이상의 단말 간 통신을 지원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기지국(Radio Unit) 물량의 75% 이상을 국내 중소·중견기업과 협력해 공급할 계획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LTE 철도망 등 LTE 공공망 사업에서도 국내 중소·중견기업과의 상생 협력을 지속해왔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장 서기용 전무는 "한국의 국가재난안전통신망은 첨단의 이동통신기술이 모두 적용된 세계 초고 수준의 LTE 공공망(Best Practice)이 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재난안전통신망 표준 제정부터 전체 솔루션 공급, 국내 중소·중견업체와의 상생까지 적극적인 투자 개발을 진행해왔으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기술과 산업을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KT 기업사업부문장 박윤영 부사장은 "삼성의 혁신적인 무선통신 기술을 활용해 데이터 트래픽이 고도로 집중되거나 음영지역인 곳에서도 효과적인 구조 활동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다양한 세계 최초 기술이 적용된 국가재난안전통신망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수많은 사람을 구조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경부선 KTX 고속철도 사업을 통해 세계 최초로 시속 350㎞ 이상으로 이동하는 고속철도 사업에도 LTE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며, 재난안전망과 LTE 철도망을 적극적으로 연결해 통합 LTE 공공망 구축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977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삼성전자-KT,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공급계약 체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