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성여대·오산대 등 22개교 ‘역량강화대학’ 재정지원 대상 선정

교육부, 적정 규모화·특성화 발전 지원…대학 276억·전문대학 130억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3 16: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덕성여대와 오산대 등 22개 대학·전문대학이 ‘대학·전문대학혁신지원사업 역량강화형’ 대상에 선정됐다.

 

이번 선정결과에 따라 대학은 총 276억 원, 전문대학은 총 130억 원의 사업비를 향후 3년간 지원받게 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올해부터 3년간 진행될 대학·전문대학혁신지원사업의 역량강화형(Ⅱ유형) 선정평가 결과를 2일 이같이 발표했다.

 

교육부는 대학기본역량평가 결과, 정평가는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 역량강화대학으로 선정된 66개교 중 56개교가 신청했다.

 

또한 대학이 제출한 ‘대학혁신지원 사업계획’을 토대로 선정평가지표에 따른 서면·대면평가 및 사업관리위원회의 최종 심의·확정을 거쳐 22개교를 선정했다.

 

20190503111111.jpg

 

선정평가는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 역량강화대학으로 선정된 66개교 중 56개교가 신청했으며, 대학이 제출한 ‘대학혁신지원 사업계획’을 토대로 선정평가지표에 따른 서면·대면평가 및 사업관리위원회의 최종 심의·확정을 거쳐 22개교를 선정했다.

 

패널별 평가위원은 학계, 연구계, 산업계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하고 상피·제척 등을 엄격히 적용했다.

 

특히, 평가위원 중 50% 이상을 ‘평가위원 외부 공모’를 통해 선발해 평가위원의 전문성 및 평가과정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이번 선정결과에 따라 대학은 총 276억 원, 전문대학은 총 130억 원의 사업비를 향후 3년간 지원받게 된다. 이는 대학의 적정 규모화 및 특성화 발전 지원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김규태 고등교육정책실장은 “이번에 선정된 역량강화대학이 대학·전문대학혁신지원사업을 계기로 대학 체질개선을 비롯한 새로운 발전의 길로 발돋움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대학들이 스스로 제시한 혁신전략을 바탕으로 기본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향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46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덕성여대·오산대 등 22개교 ‘역량강화대학’ 재정지원 대상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