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고흥·경남 밀양에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농식품부, 2차 조성지역 공모 평가 결과 발표…기술혁신 거점으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29 16: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픈뉴스=opennews)

 

전남 고흥과 경남 밀양이 스마트팜 혁신밸리 2차 조성지역으로 최종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공모 평가 결과 이 지역을 2차 조성 지역으로 선정하면서 앞으로 청년농업인 창업보육과 기술혁신의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smart_03.jpg
전남 고흥(왼쪽)과 경남 밀양의 혁신밸리 조감도(잠정).

 

혁신밸리는 내년에 본격 착공할 예정이며 2021년까지 청년 창업보육센터와 임대형 스마트팜, 실증단지 등 핵심시설을 조성하고 연계사업으로 패키지를 지원할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4월 ‘스마트팜 확산방안’을 발표하며 2022년까지 전국에 혁신밸리 4곳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혁신밸리란 스마트팜에 청년인력 양성과 기술혁신 등의 기능을 집약시켜 농업과 전후방 산업의 동반 성장을 도모하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농산업 클러스터다.

 

농식품부는 지난해 1차 공모에서 경북 상주와 전북 김제를 선정했고, 올해는 평가위원회의 3단계 평가를 거쳐 전남 고흥과 경남 밀양을 2차 지역으로 선정했다.

 

두 지역은 혁신밸리 조성 취지에 대한 이해도를 바탕으로 계획의 실현가능성, 구체성과 타당성, 지역 자원 활용을 통한 차별성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전남 고흥은 남방형 스마트팜이라는 비전으로 아열대 작물 위주로 수입대체 품목을 육성하고 수입에 의존하는 양액과 시설을 국산화하는 모델을 제시했다.

 

이곳에는 인근 선도농가와 함께 육묘장(1.5ha)과 주민참여형 단지(6ha)를 조성하고, 지역농업인이 청년농업인과 상생할 수 있는 혁신밸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인근에는 예비 창농단지(30ha)를 조성하며 지역 멤버십 카드 등을 통합 연계해 청년 농업인이 임대형 스마트팜 졸업 후에도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다.

 

경남 밀양은 시설원예 주산지로 조성해 수출 중심의 혁신밸리로 거듭나게 된다.

 

또한 인근의 나노 국가산단과 부산·경상대학교 등과 함께 지역 주력산업인 나노산업을 혁신밸리에 접목해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방침이다.

 

더불어 인근 하수처리장의 방류수 폐열을 활용해 에너지 절감 모델을 제시하고, 기존 노후시설을 점진적으로 스마트팜으로 전환하는 확장가능성을 담고 있다.

 

pyo_02.jpg
전남과 경남의 스마트팜 혁신밸리 계획안.

 

농식품부는 지자체가 제출한 예비계획을 보완해 올해 8월까지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초부터 속도감있게 핵심시설이 착공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현장 농업인들이 스마트팜을 체감할 수 있도록 컨설팅과 농가단위 보급을 지속 확대하고, 축산·노지 등 농업 전분야에 스마트 모델을 발굴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95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남 고흥·경남 밀양에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