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위성 3호 발사 성공…정상 작동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3.11.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로켓_1~1.JPG▲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의 과학기술위성 3호 발사 장면

<오픈뉴스> 국내 첫 적외선 우주관측 위성인 과학기술위성 3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1일 오후 4시 10분 10초(한국시간)에 러시아 야스니 발사장에서 과학기술위성 3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되었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위성 3호는 발사 약 87분 후 노르웨이 스발바드(Svalbard) 지상국과 첫 교신에 성공했으며, 첫 교신 후 약 97분 후에 스발바드(Svalbard) 지상국과 두 번째 교신에 성공했다.
 
발사 6시간 뒤 21일 오후 10시 10분(한국시간)에 대전 인공위성연구센터 내 위치한 국내 지상국과의 첫 교신을 통해 위성체의 전반적인 상태가 양호한 것이 최종 확인됐다.
 
과학기술위성 3호는 앞으로 약 3개월간 궤도상에서 위성체 및 탑재체의 기능시험 등 초기운영을 실시한 후 정상 임무수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위성 3호 개발사업은 미래창조과학부가 6년간 추진한 것으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주관하고, 인공위성연구센터, 한국천문연구원, 카이스트, 공주대, 충남대, 우석대 등이 참여해 개발했다.
 
참여 교수 및 대학생들의 위성 개발, 제작 및 시험절차 등 위성개발 기술실무 습득을 통해, 국내 우주개발 인력을 양성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우주기술 저변 확대 역할을 수행했다.
 
과학기술위성 3호는 우주 및 지구관측용 적외선 카메라, 소형영상분광기 등을 탑재하고 있으며, 향후 2년간 600Km 상공에서 우주관측, 지구관측 적외선 영상 및 분광영상 정보를 수집할 예정이다.
 
우주관측 적외선영상은 우리은하 고온가스의 물리적 특성 및 우리은하의 기원, 성간난류의 물리적 특성, 우주탄생 초기 별들의 공간 분포에 대한 우주 천문학 연구에 활용될 예정이다.
 
지구관측 적외선 영상과 분광영상은 산불, 홍수, 수질오염, 생태지도, 작황상태 등 연구 분야 및 국가 재난·재해 대비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사회·경제적 비용을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부는 앞으로도 위성기술 개발 및 우주과학 연구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첨단소형위성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위성 핵심기술 자립도를 향상시키고 우주천문학 및 지구과학 등 기초연구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29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과학기술위성 3호 발사 성공…정상 작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