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 2관왕 수상작 '경아의 딸', 6월 개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9 16: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영화 '경아의 딸'
[오픈뉴스]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2관왕을 수상하며 상반기 기대작으로 떠오른 영화 '경아의 딸'이 런칭 포스터와 런칭 예고편을 공개하며 6월 개봉을 확정 지었다.

'경아의 딸'은 세상을 믿지 않는 경아와 세상에 지고 싶지 않은 연수가 지울 수 없는 사건을 겪으며 어긋나고 또 기대어 나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김정은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연극과 드라마, 영화까지 분야를 넘나들며 폭넓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연기파 배우 김정영이 엄마 경아 역으로 열연했고,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에서 허선빈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사랑받은 배우 하윤경이 딸 연수 역으로 호흡을 맞췄다.

이번에 공개된 런칭 포스터는 연수 역을 맡은 배우 하윤경의 표정이 돋보이는 스틸로, 그녀가 '경아의 딸'에서 선보일 새로운 연기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하윤경이 분한 연수는 지울 수 없는 사건으로 인해 감정의 소용돌이를 겪게 되는 인물. 포스터에 올라간 ‘나는 모르는 너의 얼굴’이라는 카피와 단단해 보이는 연수의 눈빛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용기를 잃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는 여자들의 이야기를 예고하는 동시에, 제목 '경아의 딸'과 연결되며 엄마 경아와 딸 연수 사이에 어떤 일들이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함께 공개된 런칭 예고편에서는 평온했던 경아와 연수의 삶이 한 통의 메시지로 인해 흔들리게 될 것임을 예고해 궁금증을 더한다. 엄마와 서로 의지하며 지내던 연수에게 어느 날 친구로부터 이상한 메시지를 받았다는 연락이 온다.

이는 헤어진 전 남자친구가 연수의 동의 없이 유포한 영상이 담긴 것으로, 연수의 엄마인 경아 역시 메시지를 받고 충격에 빠진다.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면서도 괴로워하는 연수와, 그런 연수를 찾아 헤매는 듯한 경아의 모습, 그리고 ‘나는 모르는 너의 얼굴’이라는 카피는 삶에 큰 상처를 남길 사건을 맞닥뜨렸지만 이내 딛고 일어서려는 용기를 보이는 인물들로 뭉클함을 자아낸다.

특히 배우 김정영과 하윤경의 섬세한 감정 연기와 두 사람이 선보일 호흡이 돋보여 세상에 외치고 싶은 올해의 발견작인 '경아의 딸'을 더욱 기다리게 만든다.

사려 깊은 태도로 올해 반드시 놓쳐선 안 될 맑고 단단한 영화의 탄생을 알리는 '경아의 딸'은 6월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주국제영화제 2관왕 수상작 '경아의 딸', 6월 개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