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훈 의원, 중국이 반납한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 유치 촉구

이병훈 의원 “경제 회복과 스포츠계 부흥 및 국민 여가 증진의 기회로 삼아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17 16:4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병훈 의원
[오픈뉴스] 이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을)이 중국이 반납한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의 국내 유치를 정부가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의원은 이날 개최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질의를 통해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의 국내 유치에 정부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고 신임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대회의 국내 유치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답변했다.

중국축구협회는 지난 14일,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아시아축구연맹(AFC)에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의 개최권을 반납하였다. 대회 개최 1년여를 앞두고 주최국의 공백이 생긴 것이다.

우리나라는 2019년에,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 유치전에 뛰어든 바 있으나 같은 해에 열리는 여자월드컵 유치에 집중하기 위하여 중도에 유치 신청을 철회한 바 있다. 그러나 2023년 여자월드컵은 호주와 뉴질랜드의 공동 개최로 결정이 났고, 결국 우리나라는 협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2023년 축구 빅 이벤트 유치에 실패하였다.

이병훈 의원은 “우리나라는 1954년 제1회 대회와 1958년 제2회 대회를 개최한 바 있고 제2회 대회에서 우승했지만, 이후로는 대회 개최도 우승 이력도 없다”면서 “대회의 유치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피해 회복에도 도움이 되고, 고통받은 국민들에게 위로의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대회 유치의 필요성과 그 의미를 강조했다.

2019년 아랍에미리트에서 개최된 아시안컵 대회는 46개 회원국 간의 예선을 거쳐 24개국이 참가, 27일간 51경기를 치렀다. 아시안컵의 우승팀은 FIFA 대륙간컵 대회에 아시아 대표로 출전하게 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병훈 의원, 중국이 반납한 2023년 아시안컵 축구대회 유치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